오산시 ‘교육포털 오늘e’사업모델(BM)특허 받아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0.06.17 13:43
▲오산시 교육포털 오늘e 캡쳐 이미지/사진=오산시청 제공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시가 개발한 평생학습 플랫폼 ‘교육포털 오늘e’ 학습자 유형별 맞춤형 강좌 관리 시스템이 BM(Business Model)특허를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5월 ‘학습자 유형별 맞춤형 강좌 관리 시스템 및 그 방법’을 특허 출원하고 특허청 심사를 거쳐 이달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BM특허는 정보시스템을 활용한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에 부여하는 특허이다.

‘학습자 유형별 맞춤형 강좌 관리 시스템’은 학습자가 희망하는 강사와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학습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가변적인 학습여건에 대한 데이터 이력 관리를 통해 오산시 전역에서 시민들의 자발적 일상학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구축된 혁신적이고 유연한 비즈니스 모델이다.

특히, 학습자 수준에 맞는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강사와 모니터링단이 단계별로 학습관리를 할 수 있도록 기능을 구축해 학습자 유형별로 맞춤형 강좌가 제공된다.

또한, 노인, 장애인 등 이동이 불편한 학습자가 차별 없이 동등한 양질의 교육을 누릴 수 있도록 쉬운 정보 접근성을 제공하고 있어 전국 많은 평생학습도시에서 벤치마킹하고 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오산시 교육포털 오늘e는 학습과 사람, 공간을 연결한 전국 최고의 학습플랫폼으로 이번 특허 등록은 시스템 독창성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 오산시민의 학습이력 데이터 분석으로 인공지능형 개인별 학습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번 BM특허 외에도 ‘강좌 유형별 맞춤형 강좌 관리 시스템’ 특허 등록도 준비 중이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