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공공와이파이 확대 구축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6.23 13:57
원주지역 곳곳에서 무료 와이파이를 마음껏 즐길 수 있게 됐다.

원주시는 지난해까지 공공장소 55개소, 관광지 37개소, 시내버스 167대에 국비와 민간자본 등을 들여 공공와이파이를 설치한 데 이어 올해도 경로당, 버스정류장, 공공기관, 문화체육시설, 공원 등 총 561개소(578회선)에 추가로 확대 구축했다고 밝혔다.

누구나 무료로 무선인터넷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함으로써 취약계층의 정보격차 해소 및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가계 통신비 경감을 위해 추진됐다.

공공와이파이가 구축된 장소에서는 스마트폰, 노트북 등 휴대용 단말기를 이용해 무선인터넷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와이파이 목록에서 시내버스는 ‘Public WiFi@BUS’를, 그 외 장소에서는 ‘Public WiFi Free’를 선택하면 된다.

이로써 원주에서 공공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는 장소는 모두 820곳으로 늘어났으며, 내년에도 102개소에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원주시 관계자는 스마트 시티를 선도하는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앞으로도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장소를 중심으로 공공와이파이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