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방문판매업체 등 고위험시설 추가 지정

공주지역 방문판매업체 45개소 등 56개소 해당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6.24 09:26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23일부터 방문판매업체 등 3개 시설을 고위험시설로 추가 지정해 관리한다.

이 같은 조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고위험시설 추가 선정 및 관리계획’에 따른 것으로, 이번에 추가된 곳은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과 유통물류센터, 일시 수용인원 300명 이상의 대형학원, 뷔페식당 등 4개 시설이다.

공주시 관내에는 방문판매업체 45개소, 유통물류센터 4개소, 뷔페식당 7개소 등 모두 56개소가 해당된다. 대형학원의 경우 공주지역은 해당되는 학원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시설은 23일 저녁 6시부터 출입자 명부 관리‧작성과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의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시는 위반하는 시설 사업주나 이용자에게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최대 3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하고 집합금지 조치를 내릴 방침이다.

김정섭 시장은 “최근 대전, 충남지역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어느 때보다 주의가 필요한 시점이다”며, “고위험시설 지정 대상 시설은 가급적 운영을 자제하고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에는 반드시 방역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