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해외투자가 사로잡는 ‘K-라이프’

스타트업 투자유치 위해 한 달간 비대면 상담 나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6.26 09:13
KOTRA(사장 권평오)가 K-라이프 스타트업 기업의 투자유치를 위해 26일부터 한 달간 화상상담을 진행한다. 상담회에는 K-뷰티 제품, 식품 뿐 아니라 재활용품 분리배출 플랫폼, 스마트 줄자, 건설현장 안전관리 시스템, 스포츠 데이터 분석 솔루션 등 우리 생활 분야 스타트업 15개사가 참가한다.

KOTRA는 지난 4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실리콘밸리에서 투자설명회와 1:1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비대면 사업으로 전환했다. 기업소개, 제품·서비스 설명, 창업자 경영철학, 투자유치 희망액 등을 담은 영상을 유튜브에 올리고 36개 KOTRA 투자유치 거점 무역관을 통해 전세계 투자가에게 전파하는 방식이다.

투자가 문의도 잇따르고 있다. 스포츠 경기 데이터와 선수 활동기록 분석 솔루션을 개발한 I사가 주목을 받았다. 미국 투자은행과 스포츠 플랫폼 기업의 커다란 관심을 끌면서 자금투자 뿐 아니라 현지진출 파트너십 논의가 오가고 있다. 페트병, 종이팩 등 재활용품 분리배출 관리 플랫폼을 개발한 O사는 싱가포르 투자가의 제안을 받았다.

장상현 KOTRA 인베스트코리아 대표는 “코로나19로 글로벌 경제가 위축되면서 경쟁력 있는 우리 스타트업도 자금부족에 시달릴 수 있다”며 “동영상 IR을 도입하는 등 투자유치 접근법을 혁신해 스타트업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