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충남 최초 여성농어업인 행복카드 전액 지원

군비 12억 3700만원 투입, 지원연령 만72세→만75세로 확대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6.29 12:00
부여군(군수 박정현)이 충청권 최초로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을 전액 지원하고 대상 연령을 확대 시행한다.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은 여성농어업인들의 건강한 삶의 질 향상과 문화 복지 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전국 어디서나 연간 20만원씩을 사용할 수 있는 행복카드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6월 기준 부여군 행복카드 발급대상자는 모두 8,300명으로 충남도 15개 시군 중 가장 많으며, 전년보다 6억 3490만원 증가한 16억 6,0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특히, 올해는 부여군이 지역 농촌사회 고령화 실정을 반영해 지원 연령 범위를 만20세 이상 72세 이하에서 만 75세까지 확대함에 따라, 530여명의 여성농어업인이 혜택을 더 받게 되었다.

또한 군은 지난 주 보건복지부 사회보장협의 결과와 3회 추경이 확정되어 금년부터 충청남도 최초로 행복카드 20만원을 자부담 없이 전액 지원하고, 7월 초부터 읍면을 통해 행복카드를 배부하여 여성농업인이 수령 즉시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함에 따라 그 동안 카드발급으로 인한 여성농업인 불편을 해소했다.

이는 부여군 민선 7기가 출범하면서 여성농업인 전담인력을 배치하여 여성농업인의 권익증진과 복지향상을 위해 주력한 결과로써, 앞으로는 충남도 및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제도 협의를 통해 내년부터 행복바우처 지원사업을 굿뜨래페이로 지급하여 여성농어업인 편의성 및 지역경제 안정화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코로나19로 인한 농가의 어려움이 큰 요즘, 행복바우처 카드가 여성농업인의 자긍심 고취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