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권익위원장, "뼈를 깎는 노력으로 반부패 컨트롤타워 될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6.29 14:01
전현희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이 2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전현희 신임 국민권익위원장은 29일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 20위권 진입이라는 국가적 목표를 달성하려면 뼈를 깎는 듯한 반부패 개혁 노력과 적극적인 의지를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7대 권익위원장 취임식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이라는 위기 속에 그간 관행과 사고에서 벗어나 모든것을 바꾼다는 각오로 새롭게 해야 한다"며 이처럼 말했다.

전 위원장은 “무엇보다 한발 앞서는 적극행정의 자세가 필요하다”며 “부패방지와 권익구제 업무를 관행적 자세로 사후에 해결하는 방식이 아니라 선행적이고 적극적으로 한발 앞서 미리 대응하는 방향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대의 변화에 맞춰 공공의 이익을 위해 창의성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업무를 처리하고, 선제적으로 국민을 이롭게 하는 방향으로 법과 제도를 개선해 그 효과가 미치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전 위원장은 "반부패·공정 개혁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권익위가 명실공히 국가반부패 컨트롤타워가 돼야 한다"면서 "시의성 있는 반부패 현안 발굴, 과제별 소관 부처 독려 등 분명하고 더 강력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인 실행 방안으로는 △종합적인 반부패정책 마련과 권익위의 국가반부패 컨트롤 타워 역할 수행 △10년 미래를 내다본 부패방지·청렴정책 도약 △국민권익 보호 사각지대 배려 △비대면 업무처리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권익침해나 부패행위 대응방안 마련 △국민·관계기관과 협의·소통 △현장 소통 강화 등을 제안했다.

최근 정부가 권익위의 행정심판 기능을 법제처로 이관하고 이름도 '부패방지국민권익위원회'로 바꾸는 내용의 정부안을 국회에 제출한 만큼 전 위원장은 반부패 총괄기구 역할 강화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전 위원장은 “우리 위원회는 ‘국민권익’ 보호를 위한 최선봉에 있는 기관임을 마음에 새기고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1964년 경남 통영 출생의 전 위원장은 서울대 치의학과를 졸업한 치과의사 출신 변호사이며, 18대와 20대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국회의원을 역임했다. 박은정 전임위원장에 이어 문재인 정부 두 번째 권익위원장이다.

전 위원장은 지난 4·15총선에서 서울 강남을 지역구에 출마했으나 박진 미래통합당 의원에 밀려 낙선했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