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소속 공공기간 32곳 성희롱・성폭력 특별점검 나서…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 실시 여부, 재발방지 대책 수립 등 방침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0.07.16 11:43
▲특별점검 대상인 문체부 소속 공공기간 32곳./자료제공=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 분야 32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성희롱・성폭력 대응체계를 2개월 동안 일제 '특별점검'에 나선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외부 전문기관 한국여성인권진흥원과 함께, 최근 故 최숙현 체육계 사건 등을 계기로 문화예술·콘텐츠·체육·관광 등 문체부 전체 소속 공공기관 32곳의 성희롱·성폭력 대응체계를 2개월(7월 중순~9월 중순) 동안 일제 점검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번 점검에서는 심도 있는 서면조사와 방문(대면)조사 방식을 통해 문화·체육·관광 등 전 공공 분야의 성희롱·성폭력 방지 조치와 사건 처리 절차 등 이행 사항을 종합적으로 살핀다.

고충상담원 및 고충상담창구를 지정, 성희롱‧성폭력 예방지침,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 실시 여부, 재발방지 대책 수립 등을 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특히, “기관별 사건 처리 절차와 운영 실태를 종합적으로 점검·조사하고 실질적인 개선 방안을 도출해 문화·체육·관광 분야 공공기관의 성희롱·성폭력 사건 대응 능력을 높이고 예방·근절 분위기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구조적 문제해결을 위해서 '성문화관련지표' 등을 활용해 문화기관 인권영향 평가에 성희롱, 성폭력 등도 반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기도하다. 체육계 故 최숙현 사태 외에도 문화예술계 일각에서는 문체부의 시각미술정책과 전문위원 등을 역임한 미술 작가 사건도 이번 특별대상에 영향을 주었다는 관측도 나온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