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코로나19 대응 평창대관령음악제 '클린강원 패스포트' 도입

김필국 대표이사, '베토벤 탄생 250주년 승리 노래하는 음악처럼 방역 총력' 코로나19 극복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0.07.17 08:00
▲클린강원 패스포트./사진제공=강원문화재단

강원문화재단(대표이사 김필국)은 다음 주 개막하는 제17회 평창대관령음악제(예술감독 손열음)의 안전한 진행을 위해 <클린강원 패스포트> 도입 등 만전을 기하고 있다.

강원도가 최초 개발한 ‘전자스템프방역시스템’인 <클린강원 패스포트>는 방문자에 대한 발열체크가 가능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예방 및 신속한 역학조사에 효과적이다. 사용방법은 앱 설치, 개인방역(손소독, 발열체크), NFC 또는 스탬프 인증으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수기 문진표 작성 또한 함께 운영한다.


또한, 전문 방역업체의 방역을 매회 공연마다 실시 할 예정이며, 대인소독기, 열화상카메라 체온측정, 손소독제 비치, 엘리베이터 버튼에 항균 필름 부착 등을 실시하며, 공연장 출입구 또한 최소한으로 제한하여 운영할 방침이다.

이번 평창대관령음악제는 7월22일 춘천시립교향악단 및 합창단, 원주시립합창단과 소프라노 홍혜란 등 성악가들이 연주하는 뮤직텐트 공연을 시작으로 8월 8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나 개막 당일 개막식은 생략하는 등 예년에 비해 코로나19로 인하여 축소된 규모로 진행된다.

지난해 12회 진행되었던 메인콘서트는 주말기간에만 콘서트홀과 뮤직텐트에서 9회 진행되며, 찾아가는 음악회 또한 지난 여름음악제 기간에 강원도 전역의 박물관, 미술관 등 명소에서 12회 개최하였으나 올해는 강릉 자동차극장, 삼척 조각공원 등 야외를 위주로 5회가 예정되어 있다.

교육프로그램인 엠픽 아카데미 또한 마스터 클래스만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할 예정이다.

강원문화재단 김필국 대표이사는 “전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COVD-19 pandemic)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이 시기에 많은 고민과 수차례의 보완을 거쳐, 개막공연 전 개막식 진행도 생략하는 등 예년에 비해 축소된 규모로 진행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대표이사는 코로나19에 대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며, 악성(樂聖)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맞아 승리를 노래하는 그의 음악으로 가득 채워질 제17회 평창대관령음악제를 안전하게 관람하실 수 있게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그러면서 (관람객이)다소 불편하겠지만, 안전한 관람과 우리 모두의 건강을 양해를 부탁드린다.” 고 밝혔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