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탄핵소추안 접수에 "공정과 정의에만 집중하겠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7.21 16:47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미소짓고 있다./사진=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발의된 데 대해 "지금처럼 오로지 공정과 정의에만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핍박'의 주인공으로 저를 지목하며 오늘 탄핵소추가 발의됐다"고 썼다.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에 참석한 추 장관은 전날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이 제출한 자신의 탄핵소추안에 대한 보고를 현장에서 들었다.

추 장관은 박병석 국회의장이 "통합당과 국민의당이 국회에 추 장관 탄핵소추안을 접수했다"고 말하자 미소를 보이기도 했다.

또한 추 장관은 자신의 탄핵소추안이 발의된 자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 관련한 자료를 보는 모습이 포착됐다.

추 장관은 이날도 부동산 정책과 관련한 소신 발언을 이어갔다. 추 장관은 "부동산이 서민의 인생을 저당잡는 경제시스템, 이것은 일찍이 토건세력이 만들어 놓은 것이다"라며 "문재인 정부의 국토부가 만든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처음 몇억을 가지고 경매 부동산을 낙찰받고 그 부동산을 담보로 저축은행에서 대출받아 잔금을 갚고, 수십억 시세차익을 남긴 후 아파트 개발 부지로 팔았다는 부동산 성공 스토리를 우리는 익히 들어 알고 있다"며 "그걸 부러워하고 그 대열에 참여한 사람과 또 참여하고픈 사람은 아파트 가격이 내리기를 원치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통합당과 국민의당은 20일 추 장관이 권한남용으로 법을 위반하고 품위를 손상했으며 수사의 독립성을 해쳤다는 취지로 탄핵소추안을 국회에 공동 제출했다.

추 장관의 탄핵소추안은 오는 24일 본회의에서 표결이 이뤄질 예정이지만, 통과될 가능성은 희박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176석을 확보한 상황에서 가결에 필요한 재적 의원 과반수의 동의가 있으려면 민주당이 탄핵안에 찬성 의견을 밝혀야 하기 때문이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