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구호개발NGO 월드비전, 공개채용 통해 제 9 대 신임회장에 조명환 박사 선임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7.28 19:22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은 건국대학교 생명과학특성학과 조명환 교수를 제 9 대 한국월드비전 신임회장으로 선임했으며, 오는 2021년 1월 1일부터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조명환 신임회장은 건국대학교에서 미생물공학 학사 및 석사를 마쳤으며, 미국 애리조나 대학에서 미생물·면역학 박사학위를 취득, 하버드대학교 케네디스쿨을 졸업했다.

1990년부터 건국대학교 생명과학특성학과 교수로 재직해왔으며, 또한 바이오 의약품 제조업체인 (주)셀트리온의 전신인 (주)넥솔바이오텍을 공동설립, 벤처기업인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특히, 아시아를 대표하는 에이즈 전문가로서 아시아·태평양 에이즈 학회 회장을 맡아 활동해 왔으며, 국제기구 및 아시아 정치지도자들과 에이즈 퇴치 운동을 주도하는 에이즈 퇴치 운동의 리더로 주목받아왔다.

한국월드비전은 지난 2011년부터 NGO로서는 처음으로 신임회장을 공개채용하는 방식을 도입, 투명한 채용절차를 밟아 회장을 선출해 왔다.

제9대 회장 선임을 위해 지난해 11월 인선위원회를 구성했으며, 신문과 방송, 홈페이지 등 대내·외 홍보를 통한 공개모집, 전문 인재추천기관 추천을 통해 후보군을 선정했다.

선정된 후보군은 전문경영능력, 글로벌 업무역량 등 명확하고 구체적 기준을 바탕으로 인선위원회의 공정한 심사를 거쳤고, 최종 면접을 통해 선발된 후보자는 다시 월드비전 국제총재와의 인터뷰를 거친 후 +제9대 한국월드비전 신임 회장으로 최종 선임되었다.

박노훈 한국월드비전 이사장이자 신임회장 인선위원회 위원장은 “공정하고 투명한 인선 과정을 통해 선발된 만큼 다양한 능력과 경험, 사명감을 고루 갖춘 분이 선임되었다”며  “앞으로 월드비전을 더욱 신뢰받는 기관으로 이끌어 가고, 나아가 대한민국 기부문화를 활성화하는데 큰 역할을 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월드비전 회장의 임기는 3년이며, 평가를 통해 2회 연임할 수 있어 최장 9년까지 재임 가능하다.



한국월드비전 제9대 회장 조명환


(1) 출생연도(나이): 1956년(64세)

(2) 학력

2005 하버드대학교 케네디스쿨, 행정학 석사

1989 애리조나대학교, 미생물·면역학 박사

1982 건국대학교 미생물공학 석사

1979 건국대학교 미생물공학 학사


(3) 경력

1997 스탠퍼드대학교 Center for AIDS Research 객원교수

2000-2002 (주)넥솔바이오텍 공동설립, 공동대표

1991-2014 메릴랜드대학교 글로벌캠퍼스

(1991-2014) 생물학, 인체생물학 겸임교수

(2013) 미국정부학 겸임교수

1990-2020 건국대학교 상허생명과학대학 생명과학특성학과 교수

(2002-2003) 기획조정처장

(1999-2001) 교수협의회 회장

2019 MIT 경영대학원 블록체인 최고경영자 과정 수료

(4) 주요 활동 및 수상 이력

2005-2009, 2015-현재 아시아·태평양 에이즈학회 회장

- UNAIDS, WHO, UNITAID, 빌 게이츠재단, 빌 클린턴재단, Global Fund, 아시아 국가 지도자들과 국제공동체 구축, 에이즈 퇴치운동 전개

2017 저서<꼴찌박사> 출간

2016 메릴랜드대학교 글로벌 교수상 수상

2013 대한민국을 이끄는 재계 인물 500人 (매일경제 선정)

2011 자랑스런 혁신 한국인 (스포츠조선 선정), 한국을 이끄는 혁신 리더 (뉴스메이커 선정), 올해의 新한국인 대상 (시사투데이 선정)

2009 아시아를 대표하는 올해의 인물 (American Biographic Institute, USA)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