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민주당 부동산 정책은 실패…내 집 100만호 공급해 시장 정상화 할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7.30 16:30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사진=뉴스1
미래통합당은 더불어민주당의 부동산 관련 법안 강행처리를 규탄하며 "'내 집 100만호'를 공급해 부동산 시장을 정상화하는 정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 등은 29일 오후 국회에서 '부동산 대책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와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자기들의 정책 실패 책임을 전 정권에 돌리고, 행정수도 이전이라는 이슈 전환도 모자라 8월4일 임시국회가 끝나기 전까지 무리하게 부동산 법안을 만들려고 하고 있다"며 "부동산법은 전문가 의견이 다 달라 공청회를 만들어 전문가 의견을 들어야 하고, 세법·세율은 국민에게 중대한 제약일 수 있기 때문에 국민적 동의를 받아서 여야 합의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누구나 살고 싶어하는 지역에 '내 집 100만호' 공급 △세 부담 경감과 금융규제 완화를 통한 내 집 마련의 기회 확대를 목표로 하는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다.

100만호 공급 계획은 △서울시 층수 제한 규제 폐지와 고밀도 주거지 개발, 용적률 완화 등을 통한 38만호 공급(일정 물량을 청년·신혼부부 등 주거취약계층 제공) △역세권 및 인근지역 정비사업 재추진을 통해 30만호 공급 △40년 이상 노후주택 재건축을 통한 30만호 공급 △상업·업무용 건물의 주거용 전환을 통한 도심지 소형주택 2만호 공급을 내세웠다.

세 부담 경감 대책은 △1주택자 종합부동산세 기본공제액 9억원→12억원 상향조정 △1세대 1주택 고령자와 주택 장기보유자에 대한 공제 혜택 확대 △양도소득세 중과제도 폐지 △현행 등록 임대사업자 세제 혜택 유지 △취득세 한시적 감면 △금융규제 완화 및 청약제도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법 절차도 제대로 지키지 않고 국회 운영은 합의로 한다는 합의문 잉크도 마르기 전에 깨 가면서 자기들이 하려는 법만 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이 청와대의 하명을 받아서 만드는 법은 부동산 시장을 진정시키기에는 전혀 근거가 없고, 오히려 부작용을 일으킬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완전히 의회독재, 일당독재로 하고 있다. 지난 22번의 부동산 정책이 실패로 끝났듯, 이 법안도 그렇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 정책위의장은 "통합당은 잡으라는 집값은 못잡고 부동산 시장만 잡는 정부·여당의 부동산 대책을 적극 저지하며, 부동산 시장 정상화로 국민 누구나 노력하면 살고 싶은 지역에 '내 집'을 마련할 수 있는 정책을 펼치겠다"며 "2022년부터 10년간 누구나 살고 싶어 하는 지역에 내 집 100만호를 공급해 국민이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할 권리를 되찾아드리겠다"고 말했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