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민정 심경고백 vs 조덕제 영상공개, 판결 후 더 거세지는 싸움?

머니투데이 더리더 소진영 기자 입력 : 2018.09.14 09:01
사진=뉴스1 제공
배우 조덕제가 유죄확정 이후 영상을 공개했다. 반민정은 조덕제와 4년간의 법적공방을 마무리한 반민정이 기자들 앞에 서서 심경을 고백했다. 판결 이후 더욱 싸움이 절정으로 치닫는 모양새다.

반민정은 지난 13일 오후 조덕제에 대한 유죄확정 판결 이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그간 실체를 드러내지 않았던 반민정이 직접 언론에 나서 심경을 고백하면서 대중의 관심이 쏟아졌다.

반민정은 "저같이 마녀사냥을 당하는 피해자들이 없기를 바란다"며 "죽고 싶은 날도 많았고, 미래에 대한 희망이나 확신도 많이 사라졌다. 하지만 오직 진실을 밝히겠다는 용기로 40개월을 버텼다. 이렇게 제가 살아낸 40개월이, 그리고 그 결과가 누군가에게 희망이 됐으면 좋겠고 무엇보다 저는 이 판결이 영화계의 의미 있는 변화로 이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여러분 앞에 섰다"고 자신의 이름과 얼굴을 밝힌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반민정은 "'연기'와 '연기를 빙자한 성폭력'은 다르고 폭력은 관행이 돼서는 안 되며, 잘못된 관행은 사라져야 한다"며 "부디 제 사건의 판결이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덮어 왔던 영화계 내의 성폭력을 쓸어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반민정은 "배우이기도 하지만 연기를 가르치는 사람이기도 하고 배우로서 동료, 선후배들과 함께 현재보다 더 안전한 작업환경에서 연기를 할 수 있길 바란다. 제 제자들이 영화계로 진출할 때쯤엔 부적절하고 폭력적인 영화계의 관행이 사라지기를 간절히 원한다"고 강조했다.

조덕제는 영상 공개로 응수했다. 조덕제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반기문 전 유엔총장 조카를 영화촬영 중에 성추행했다는 희대의 색마가 바로 저 조덕제란 말인가요?”라는 글과 함께 당시 촬영현장 영상과 사진을 공개했다.

조덕제가 공개한 47초 분량의 영상엔 성추행 논란이 불거진 영화 촬영 장면이 담겼다. 영상에서 만취한 모습을 연기한 조덕제는 집에 들어와 반민정의 얼굴을 잡고 강제로 키스를 하려한다. 반민정이 이를 거부하자 주먹으로 어깨를 한 차례 가격한다.

조덕제는 “(대법원으로부터 유죄를 받아)연기자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살아온 제가 동료, 선후배들에게 연기자로서 끝내 명예를 회복하지 못한 점 너무나 송구하다”면서 “오늘 여배우는 공대위 호위무사들을 도열시켜놓고 의기양양하게 법원 앞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제 말이 전부다 거짓말이라고 했더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덕제는 “여배우는 지난 인터뷰에서 제가 문제의 씬에서 한 연기를 거론하며 저 조덕제가 처음부터 연기는 안중에도 없고 오직 성폭행을 하려고 작정을 했다며 그 증거로 문제의 씬 첫 촬영 장면을 거론했다”며 “이를 근거로 2심 때 검사는 공소장을 변경했다. ‘조덕제는 성폭력을 작정하고 실제로 주먹으로 제 어깨를 때렸다. 저는 너무나 아파서 그 자리에 주저앉고 말았다. 그 순간부터 연기가 아니라 성추행이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러분!!! 특히 연기자 여러분!!! 저 조덕제가 연기를 한 것인지 아니면 저들 주장대로 성폭행을 한 것인지 문제의 장면을 보시고 판단해 주시라”며 “비록 대법원 판결은 성폭력으로 최종 인정하였지만 저는 연기자로서 절대 받아들일 수 없기에 위험을 무릎 쓰고 처음 공개하는 장면 영상”이라고 덧붙였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