쎄미시스코,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 참가

압도적 주행거리 자랑하는 초소형전기화물차 2종 D2C, D2P 엑스포 첫 출전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09.26 20:17
▲초소형전기화물 픽업 D2P
코스닥 상장사 ㈜쎄미시스코(대표 이순종, 136510)가 9월 26일부터 30일까지 5일간 영광스포티움에서 열리는 ‘2019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에 참가해 초소형전기차 스마트EV 시리즈를 전시한다고 밝혔다.

‘미래 기술이 융합된 생활 속 e-모빌리티' 슬로건을 내걸고 지난해에 이어 2회째로 열리는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는 e모빌리티 기반의 미래형 이동문화를 제시하고 중소, 중견기업의 순수 기술과 제품이 중심이 되는 산업밀착형 전시회로 펼쳐진다.

특히, 올해는 영광의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발판 삼아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행정안전부 등 정부부처와 국내 e-모빌리티 산업 활성화 정책을 발표하는 자리가 행사 기간 중 마련되며, 전문적인 e-모빌리티 산업기술 주제뿐 아니라, 일반 관람객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학술행사도 진행된다. 또한 관람객이 e-모빌리티를 즐기고, 체험하고, 제품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전시관람의 재미를 더한다. 

또한 작년에 이어 올해도 관람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2,200만 원 상당의 초소형전기차 D2 차량 1대가 경품으로 증정되는 메인 이벤트가 진행되어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 엑스포 기간 쎄미시스코의 SMART EV 부스에서는 초소형전기차 D2, 초소형전기화물차 D2C, 초소형전기화물 픽업 D2P 등 SMART EV의 대중화된 모델과 최신 모델을 함께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 엑스포 전시장 야외 시승 부스에서는 초소형전기차 D2 시승 프로그램 행사를 진행해 관람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푸드코트존에서는 중식 브랜드 래핑으로 꾸민 D2C를 전시해 배달전문 브랜드의 이미지를 관람객에 전달한다.

쎄미시스코의 대표적인 초소형전기차 D2는 1회 충전 주행거리가 상온 92.6km, 저온 113.9km로 동급 최강 주행거리와 좌우배열로 된 2인승 차량으로서 트렁크는 물론 조수석도 활용한 손쉬운 집배목적의 차량변경 등 지금까지 다른 초소형 차종에서는 볼 수 없는 탁월한 성능을 자랑한다. 이러한 능력을 인정받아 지난해 집배원 선호도 조사 1위를 차지하며 우정사업본부 집배 차량으로 전국 30대 보급된 바 있으며, 올해는 제주 도서지역 행정서비스 지원 강화를 위해 추자도, 우도 등 섬마을 5곳에 보급되었고, 배달 앱 주문 시 MANNA 플랫폼을 이용하는 배달대행업체에 배달 차량을 공급하는 바로렌터카와 30대 계약을 맺고 전국의 배달 차량으로 활용되고 있다. 

친환경 배달 솔루션으로 상징되는 초소형전기화물차 D2C는 도심 내 근거리 소규모 화물운송에 최적화됐다. 1회 충전으로 상온 101.1km, 저온 96.2km까지 주행 가능해 동급 최강 주행거리를 자랑하며, 100kg 대용량 적재함을 갖추었다. 또한 사계절이 뚜렷한 한국 기후에 최적화된 냉난방 공조시스템을 갖춘 것은 물론 국내 생산한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신뢰성을 확보했다. 특히 견고하고 흔들림 없는 모노코크 바디, 철제 도어 그리고 경사로 밀림방지 장치(HAC)를 장착해 안전성까지 갖췄다. D2C 또한 우정사업본부 집배차량으로 선정되어 200대 보급을 앞두고 있다. 

승용차의 장점과 화물적재의 편리함을 더한 D2C와 함께 쎄미시스코가 새롭게 선보이는 초소형전기화물 픽업 D2P도 국내 최초로 영광 엑스포서 공개된다. D2P는 D2C와 동일 스펙에 적재 공간을 더욱 확장시킨 픽업 차량으로 현재 국토부 안전검사 및 환경부 인증을 앞두고 있다. D2P가 초소형전기화물차로 환경부 인증을 받을 경우 영세소상공인 및 1차산업 생업종사자들의 경제적 부담이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쎄미시스코 이순종 대표는 “SMART EV를 대표하는 초소형전기차 D2에 이어 전문배달(배송) 차량인 D2C, D2P 라인업의 완성을 통해 ‘SMART EV’가 생활교통과 물류배송을 위한 e-모빌리티의 대표적인 브랜드로 자리잡길 바란다”며 “특히 이번 엑스포를 통해 국내 최초 초소형전기화물차로서 D2C의 상징성을 더욱 강화하여, 안전과 환경 등 이슈로 변화가 시급한 유통 및 배송업계에 e-모빌리티가 배송혁신의 대안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탤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D2C는 지난 4월 국토부 안전인증 및 환경부 환경인증은 물론 지난 6월에는 국가 및 지자체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보조금지급대상차종 인증을 모두 통과해 중앙정부와 지자체로부터 각각 512만원, 250만 원~400만 원, 총 762만 원~912만 원의 전기차 보조금을 지원받는다. 초소형전기차 D2는 쎄미시스코 자체 프로모션을 진행, 9월 한 달간 국고 보조금 420만 원과 지방비 보조금 250만 원~400만 원에 300만 원을 추가로 할인하여 판매 진행 중이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