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정상회담서 文발언 끊은 日, 외교부 "유감표명"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2.26 18:02
사진제공=뉴스1


한일 정상회담에서 일본 정부 관계자가 문재인 대통령의 모두발언을 가로막아 외교결례라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우리 외교부가 일본에 유감을 표명했다.

 

지난 24일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린 한일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이 이뤄진 가운데, 문 대통령이 모두발언을 하는 도중 일본 정부관계자가 갑자기 한국 취재진의 철수를 요구했다. 이 때문에 문 대통령도 깜짝 놀라 잠시 발언을 중단했고, 배석했던 참모진도 당황스러운 기색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경제, 문화, 인적 교류를 비롯한 협력을"이라고 말을 이어갔으나 부산스러운 분위기에 문 대통령의 말은 제대로 전달되지 못 했다. 현장이 어수선해진 가운데 문 대통령은 "양국 간 희망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발언을 마쳤다.

 

외교부 당국자는 26일 "외교 채널을 통해 일본에 유감을 표시했다"며 "일본 측에서는 의도적으로 한 일이 아니라며, 정확한 경위를 파악해보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정상회담 중 정부 관계자가 상대국 정상의 발언을 중간에 끊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외교결례라는 지적이 나온다.

 

  theleader@mt.co.kr


목록
PDF 지면보기

최신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