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일침, 생방송이라 가능? 편집 없이 그대로..‘웬디‧에이핑크 떠올라’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19.12.29 09:30

사진=그리 SNS
김구라의 발언이 연말 시상식에 경종을 울리고 있다.

김구라는 지난 28일 밤 9시부터 생방송으로 진행된 ‘2019 SBS 연예대상’에서 대상 후보에 올랐다.

이날 대상은 ‘런닝맨’ 유재석에게 돌아갔지만, 앞서 대상 후보들을 인터뷰하는 자리에서 김구라는 연말 시상식의 존폐 여부에 대해서 밀도 있는 일침을 가했다.

김구라는 자신이 대상 후보인 것이 스스로도 납득이 안 되는데, 과연 시청자들도 이해를 할지 미지수라고 언급했다. 서장훈이나 김종국도 납득이 되지 않는 후보라고 덧붙이며, 자신은 현재 두 시간 반 동안 복잡한 심경으로 앉아 있을 뿐이라고 전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김구라는 또 대상 후보들과 관련한 적당한 컨텐츠 없이 개인기로 시간을 보내는 것, 긴장감이 없는 대상 후보들, 구색을 위해 들어가 있는 후보들 등 SBS 연예대상이 개선해야 할 것들을 지적해 김성주를 당황케 했다. 더구나 시상식이 생방송으로 진행된 터라 발언들이 편집없이 고스란히 전파를 탈 수 있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김구라의 발언에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을 내놓고 있다. 매해 반복되는 시상식에 그 존폐 여부 자체를 의문시하는 시청자들이 많은 요즘, 김구라의 발언이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특히 얼마 전 ‘2019 SBS 가요대전’에서 일어난 ‘레드벨벳’ 웬디의 부상과 ‘2019 KBS 가요대축제’에서 일어난 ‘에이핑크’의 돌연한 무대 퇴장 등 연말 시상식에 대한 비판의 강도가 높아진 요즘인지라 김구라의 발언이 주목을 받고 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