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지진 3.5 규모..'인근 대구 창원 울산 부산까지 느꼈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19.12.30 01:32
사진=뉴스1
경상남도 밀양 동북동쪽에서 규모 3.5 지진이 발생하며, 늦은 밤 잠든 시민들이 놀라 잠에서 깼다.

기상청에 따르면 30일 0시 32분 08초경 경남 밀양시 동북동쪽 15km지역에서 규모 3.5지진이 발생했다. 발생깊이는 20km이며 영향지역으로는 최대진도 Ⅳ(경남,경북,울산),Ⅲ(부산),Ⅱ(대구)로 알려졌다.

지진 발생 직후 인근 지역 시민들에게 재난문자가 발송됐다. 특히 대구, 창원, 울산, 부산 지역에 거주 중인 시민들은 지진으로 인해 흔들림을 느낄 정도의 지진이었다고 말하고 있다. 

경남 인근 지역의 시민들은 “대구 지역인데 자다가 깜짝 놀라서 깼다”, “지진 느끼지마자 재난문자가 왔다”, “양산인데 자려고 눈 감았는데 갑자기 드드득 하며 엄청 큰소리 진동 울렸다”, “지진과 동시에 문자가 왔다. 갑자기 쿵 소리가 나서 무슨 일인가 했는데 지진이었다는 걸 알았다"고 말했다.

한편 집안에 있을 경우 지진이 발생하면 탁자 아래로 들어가 몸을 보호하고, 흔들림이 멈추면 전기와 가스를 차단하고 문을 열어 출구를 확보한 뒤 밖으로 나간다. 집밖에 있을 경우에는 떨어지는 물건에 대비해 가방이나 손으로 머리를 보호하고 건물과 거리를 두고 운동장이나 공원 등 넓은 공간으로 대피해야 한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