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발포 명령자 규명은 처벌 목적 아니야…역사 올바로 기록하는 일"

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0.05.18 10:53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5.18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2017년, 2019년에 이어 세 번째다.


문 대통령은 이날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광주 시민들은 아픔을 넘어서는 긍지로 5·18의 명예를 소중히 지켜왔다"며 "지난 5월12일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남겨진 진실을 낱낱이 밝힐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진실이 하나씩 세상에 드러날수록 마음속 응어리가 하나씩 풀리고, 우리는 그만큼 더 용서와 화해의 길로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이라며 "발포 명령자 규명과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 헬기 사격의 진실과 은폐·조작 의혹과 같은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처벌이 목적이 아니다.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는 일"이라며 "이제라도 용기를 내어 진실을 고백한다면 오히려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5·18 행방불명자 소재를 파악하고, 추가 희생자의 명예회복과 배·보상에 있어서도 단 한 명도 억울함이 없도록 하겠다"며 "경찰관뿐만 아니라 군인, 해직 기자 같은 다양한 희생자들의 명예회복을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은 옛 전남도청이 위치했던 곳인 5·18민주광장에서 개최됐다. 이번 기념식 주제는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다. 임을 위한 행진곡 노랫말에서 따왔다. 기념식에는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박삼득 국가보훈처장과 이용섭 광주시장 등 정부 인사와 함께 5·18유공자 및 유족, 민주·시민단체 주요 인사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사회는 광주 5·18 트라우마센터의 추천 방송인 김제동씨가 맡았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