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비건 美 국무부 부장관 만나 "매우 중요한 시기에 왔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7.08 11:05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 악수하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사진공동취재단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8일 오전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를 만났다.

강 장관과 비건 부장관은 이날 오전 9시쯤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만났다. 비건 부장관은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며 "한국에 안전하게 도착하기까지 한국 정부가 많은 협조를 해줬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비건 부장관의 방한이 안전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조치를 취했다. 게다가 비건 부장관이 도착 후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준 데 대해 감사하다”고 답했다. 이에 비건 부장관은 "한국의 질병관리본부 덕분에 안전하게 이곳에 도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앞서 비건 부장관 일행은 전날 오후 군용기를 타고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당초 비건 부장관은 미국에서 발급받은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고 2주간 격리 의무를 면제 받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입국 후 방역당국의 판단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해 오후 9시께 음성 판정을 받았다.

강 장관은 "너무 오랜만이다. 하지만 매우 중요한 시기에 (부장관이) 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한반도 정세가 경색된 상황에서 한미간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비건 부장관의 방문은 지난해 12월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이날 강 장관과 만난 자리에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도 동행했다. 해리스 장관은 강 장관과 '팔꿈치 인사'를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비건 부장관은 강 장관 예방 후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과 외교 차관과 8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비건 부장관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에도 나설 계획이다.

비건 부장관은 외교차관 전략대화와 북핵수석대표 협의 이후 각각 약식 기자회견을 통해 협의 내용과 현안에 대한 미국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