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기본주택, 호텔식 컨시어지 주거 서비스 펼친다.

광교 중산층 임대주택, 행복주택에서 실증을 거쳐 기본주택에 적용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08.04 14:16
%u25B2%uACBD%uAE30%uC8FC%uD0DD%uACF5%uC0AC%uC804%uACBD


GH(사장 이헌욱)는 경기도 기본주택에 다양한 주거서비스를 도입하여 공공임대주택의 부정적 이미지를 개선하고, 입주민의 주거만족도를 향상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GH는 위례신도시 분양주택과 다산신도시 행복주택에서 근린생활시설의 운용 수익의 일부를 고품질의 식사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입주민에게 환원하여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기본주택에 도입할 주거서비스의 실증을 위하여 광교신도시에 추진 중인 중산층 임대주택과 동탄A105블록 행복주택에 다양한 주거서비스 제공을 계획하고 있다.

광교 중산층 임대주택에는 식사, 청소, 돌봄 등 수준 높은 주거서비스를 통합 관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동탄A105블록 행복주택에는 입주민들의 소통을 위한 편의시설, 신혼부부 특화시설을 도입하고, 청년 창업몰을 단지 내에 계획하여 주거·일자리 공간을 동시에 제공할 계획이다.

이헌욱 GH사장은 “중산층 임대주택과 행복주택에서 실증된 주거서비스는 GH가 향후 공급할 경기도 기본주택의 개별사업 특성에 맞춘 다양한 방식으로 적용되어 단순한 임대주택을 주거서비스로 특화하여 주거의 패러다임을 변화시켜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