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코로나19 예방수칙 일제 범시민 캠페인 실시

4일부터 시·자치구 합동 주요 교차로 등 320여곳, 4천여명 참여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8.05 09:16
광주광역시가 코로나19 예방수칙 준수의 중요성에 대한 범시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범시민 캠페인을 전개한다.


4일부터 광주시와 5개 자치구가 함께 실시하는 이번 캠페인은 시민사회단체, 자생단체, 자원봉사자, 공무원 등 4000여명이 참여해 주요 교차로 및 다중이용시설 등 320여곳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이날 오전에는 이용섭 시장이 자원봉사자 등 70여명과 함께 광천사거리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예방수칙 홍보하며 일제 범시민 캠페인의 시작을 알렸다.

광주시는 지난 3일부터 시행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전환 조치로 인해 시민 방역의식이 느슨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시민 개개인의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코로나19 재유행의 위험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일제 범시민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

매주 월요일 출근시간에 광주시 전 지역에서 동시에 실시되는 이번 캠페인에서는 예방수칙 안내 전단을 배포하며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중점적으로 홍보한다.

또한 SNS 등 다양한 소통채널을 활용한 온라인 홍보도 함께 실시해 온오프라인을 병행한 범시민 캠페인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이용섭 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전환됐지만 조금의 안일과 방심이 언제든 코로나19의 재유행을 불러올 수 있을 만큼 아직 상황은 엄중하다”며 “광주공동체의 안전을 지켜내는 데 다시 한 번 시민들의 적극적인 생활 속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예방수칙을 지키는데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