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트롯' 리틀싸이 황민우 팀미션 도중 마주친 '뜻밖의 난관'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미희 기자 입력 : 2020.08.07 14:34
사진제공= MBN ‘보이스트롯’
'보이스트롯' 리틀싸이 황민우가 노래로 인해 큰 고민에 빠졌다.

8월 7일 방송되는 MBN 200억 프로젝트 '보이스트롯'(기획/연출 박태호)에서는 더욱 치열해진 2라운드 팀미션이 시작된다. '보이스트롯'은 4회 연속 종편 및 케이블 포함 동 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하며 그야말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지난주는 분당 최고 시청률이 10.953%까지 치솟으며 위풍당당 '보이스트롯' 신드롬을 증명했다.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2라운드 팀미션은 총 10개 팀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출연자들은 1라운드와 달리 2~6곡을 메들리로 만들어 무대를 꾸민다. 제작진에 따르면 멤버들 간 소통과 화합이 2라운드의 중요한 심사 기준으로 작용한다고.

데뷔 20년 차 이상의 실력파 가수 김창열과 홍경민, 올크라운에 빛나는 김현민, 오리콘차트 1위의 주인공 반형문, 랩트로트로 무대를 뒤집어놓은 슬리피, 서바이벌 프로그램의 원조 스타 조문근, 리틀 싸이 황민우 등 개성 강한 가수들이 '웃기는 짬뽕' 팀으로 뭉쳤다.

'웃기는 짬뽕' 팀은 다른 팀보다 무대 경험이 많은 가수들이 모인 만큼 모두의 관심과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하지만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난관이 찾아왔다. 1라운드에서 14크라운을 받으며 화제를 모은 황민우가 약한 발성으로 자신의 파트를 완벽하게 소화하지 못 한 것. 이들은 단체 멘붕에 빠져 연습실을 긴장감으로 가득 채웠다는 후문. 결국 위기에 빠진 황민우를 구하기 위한 1라운드 올크라운 김현민의 트로트 특급 과외가 펼쳐졌다는데.

뿐만 아니라 '웃기는 짬뽕' 팀은 절정의 퍼포먼스와 혼신의 열창을 끝낸 뒤 무대에 드러누워 웃음을 선사했다고 한다. 레전드 심사위원 김연자는 “솔직히 돈 주고 봐야 할 수준의 무대다”라고 극찬한 것으로 전해져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한껏 높인다. 홍경민 역시 “방송 한 회를 위해 8번이나 만난 것은 데뷔하고 처음”이라며 '보이스트롯' 2라운드의 역대급 완성도와 스케일에 혀를 내둘렀다고.

과연 '웃기는 짬뽕' 팀은 난관을 극복하고 올크라운의 기적을 누릴 수 있을지 '보이스트롯' 5회 본 방송에 뜨거운 관심이 집중된다. 금요일 예능 새 역사를 쓰고 있는 '보이스트롯' 5회는 7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김창열나이#홍경민나이#김현민나이#반형문나이#슬리피나이#조문근나이#황민우나이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