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장만옥 ‘조하나’가 떴다! 양수경x강문영, 두 엄마의 솔직 토크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미희 기자 입력 : 2020.09.01 10:23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불청의 ‘장만옥’ 조하나가 제주 여행에 합류한다.

조하나는 청춘들이 여행을 떠난 제주에 하루 일찍 방문했지만, 이호테우 해변에서 혼자만의 시간을 즐겼다. 다음날, 부푼 기대를 안고 집으로 향한 하나는 초면인 새 친구 유미와 가장 처음으로 만나며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한편, 하나는 모닝 엔젤이 되어 반가운 청춘들을 직접 깨웠고 초면인 최용준과 어색하게 인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구본승은 동생들인 최민용, 브루노, 새 친구 유미와 함께 아침 낚시를 떠났고, 남은 청춘들은 불청 마마 양수경을 필두로 아침 제주 반상인 ‘옥돔 미역국’과 ‘갈치, 고등어구이’ 요리에 나섰다.

이어 아침 식사를 즐기던 중 수경은 하나가 남자들에게 인기가 많다고 고백했다. 이에 성국은 정균의 결혼식에서 하나와 자신이 각각 부케와 부토니에를 받아 “둘이 사귀는 것 아니냐”는 오해를 받았다고 밝혔다.

성국은 제주에 하루 일찍 도착했지만, 여행에 참여하지 않은 하나에게 “어젯밤 누구랑 있었냐”는 질문을 던졌고, 이에 하나는 알 수 없는 미소로 답해 청춘들의 의심과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청춘들은 각자의 이상형을 밝히다 수위 조절(?)에 실패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은 지난주 제주 밤을 수놓은 새 친구 유미의 폭발적인 가창력에 이어 레전드 양수경의 특별 무대도 이어진다. 먼저 평소 수경의 노래를 좋아하던 강문영은 수경의 ‘당신은 어디 있나요’를 열창, 화려한 골반 놀림으로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이어 수경은 심수봉의 ‘당신은 누구시길래’를 선보이며 다시 한번 불청 마마의 클래스를 입증했다.

또한, 여자방에서는 문영과 수경이 대화의 꽃을 피웠다. 수경은 문영에게 “솔직히 너 옛날에 별로였어”라며 폭탄 발언을 던졌다. 이에 문영은 솔직한 마음을 내비치며 본인에 대한 오해를 털어놨다. 또한, 엄마라는 공통점을 가진 두 사람은 자식에 대한 깊은 애정까지 드러냈다.

한편, SBS ‘불타는 청춘’은 오늘(1일)부터 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조하나나이#유미나이#최민용나이#브루노나이#양수경나이#강문영나이#구본승나이#신효범나이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