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통합당 전국위 찬성 80% 넘어 압도적 가결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0.09.01 17:09
▲의총 참석하는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사진=뉴시스
미래통합당의 새 당명 '국민의힘'이 1일 상임전국위원회 문턱을 넘었다. 2일 전국위원회를 거치면 새 당명이 최종 확정될 전망이다.

이날 오전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상임전국위에서는 당명 개정안과 정강·정책 개정안이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올린 원안대로 의결됐다. 

당명 및 정강·정책 개정안과 함께 국민통합위원회·약자와의동행위원회 신설을 위한 당헌개정안 및 당원 규정 개정안도 함께 의결됐다.


투표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ARS 방식으로 진행됐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상임전국위원) 총원 46명 중 43명이 참여했고, 모든 안건이 80%가 넘는 압도적인 찬성으로 가결됐다"고 설명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당명에 관해 안팎에서 여러 찬반 의견이 있는데 저희가 파악하기로는 잘된 이름이라는 의견이 많다"고 말했다.

다만 정강·정책 개정안 중 △국회의원 4선 연임 제한 △광역·기초의회 통폐합 △KBS 수신료 폐지 부분에서 이견이 표출돼 이를 재조정했다. 재조정 결과 통합당은 4선 연임 제한 문구를 빼고 정치개혁 관련 기구를 설치하는 것으로 내용을 일부 변경했다. 

배 대변인은 "'정치개혁특별기구 설치를 통해 제도를 정비'하는 내용을 넣었다"며 "좀더 광범위한 정치개혁을 본격화한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또 광역·기초의회 통폐합 조항은 삭제하고 '지방자치 개혁에 앞장선다'는 내용을 넣는 것으로 조정했다. KBS 수신료 폐지 부분은 '공영방송 등의 사장에 대한 대통령 임면권을 폐지하고, TV 수신료의 강제 통합징수를 함께 한다'고 '강제'라는 단어를 추가해 구체화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4선 연임 제한 빠지는 것과 관련해 "(개혁을) 안 한다는 것이 아니라 내용 자체에는 충분한 공감대가 있다"면서도 "다만 이를 정강·정책에 넣는 건 무리고 위헌 소지가 있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치 개혁과제가 그것뿐이 아니어서 조금 더 포괄적으로 개혁하자는 의견이 있어서 이를 종합적으로 반영해 수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애초부터 (4선 연임 제한 등을) 법제화하는 것이 목표였고, 위원회가 이를 할 것"고 강조했다.

당명 개정안과 정강·정책 개정안 등은 2일전국위원회에서도 의결되면 최종적으로 확정될 전망이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