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제9호 태풍 ‘마이삭’ 대비 체제 구축

어선안전조업국-회원조합 중심 비상근무체제 가동…24시간 대비태세 유지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9.02 09:13
제9호 태풍 ‘마이삭’이 제주도를 향해 북상함에 따라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은 1일(화) 수협 어선안전조업본부 안전조업상황실에서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대응태세 강화를 주문했다.


우리나라가 1일 늦은 밤 이후 제주도 남쪽 먼바다를 시작으로 3일까지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 수협은 경남지역을 중심으로 주요 이동경로에서 출어선 대피 등 안전관리도 강화하기로 했다.

홍진근 수협 대표이사도 “전국 각지 어선안전조업국 및 회원조합 인력을 중심으로 지자체와 연계해 비상 근무체제를 유지하라”고 지시했다.

수협은 향후 이동상황을 주의깊게 관찰하며 태풍이 소멸할 때까지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고 신속한 구조와 피해복구를 위해 철저히 대비할 방침이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