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수면장애 겪는다면, “바닥 매트리스 교체로 해결 가능”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9.03 17:48
▲프로젝트슬립 접이식 매트리스 토퍼. 사진=프로젝트슬립
전 세계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며 수면 문제를 겪는 사람이 늘고 있다. 

여기에 수면전문브랜드 프로젝트슬립은 침대 매트리스나 바닥 매트리스를 교체해 침실환경을 편안하게 조성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2일 수면전문브랜드 프로젝트슬립은 불면증이 코로나19의 주요 후유증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발표된 사우스햄프턴대학교의 연구에 따르면 영국인 4명 중 1명은 수면 장애로 고통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수면 장애를 겪는 이유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시행되면서 사회 및 직장 생활에 혼란을 겪기 때문으로 조사됐다. 

또 실업, 재정적 문제, 불안감, 코로나19 후유증 등도 불면증의 이유였다.

이 연구는 사우스햄프턴대가 15360명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피실험자들은 모두 16세 이상으로,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전과 후인 3월과 4월의 매트리스 토퍼 등의 침실 환경에서 수면한 결과를 제출하는 방식으로 실험에 임했다.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시기 침대 매트리스에서 수면 장애를 겪는 사람들은 15.7%에서 24.7%로 늘어났다. 

특히 연구에서 0세에서 4세 자녀를 둔 어머니의 경우 수면장애를 겪는 비율이 19.5%에서 40%로, 5~18세 자녀를 둔 어머니의 경우 21.7%에서 38%로 급증하는 모습을 보였다.

성별에 따라서도 불면증을 겪는 정도에 차이가 있었다. 남성의 경우 수면 장애를 겪는 비율이 11.9%에서 16.5%로 증가했지만, 여성의 경우 18.9%에서 31.8%로 급증했다.

종사하는 직업군에 따라서도 차이가 있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영향을 크게 받는 보건, 사회 복지, 교육 분야 근로자들의 경우 수면 장애를 겪는 비율이 16.4%에서 28.9%로 늘었다.

프로젝트슬립은 불안감으로 인한 수면 장애를 겪는 경우 수면안대나 암막커튼을 사용해 침실 환경을 어둡게 하고, 침실의 습도와 온도를 조정하면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또 매트리스 싱글이나 라텍스 매트리스, 메모리폼 베개 등의 수면용품을 자신에게 맞는 것으로 교체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프로젝트슬립 관계자는 “깊은 숙면이 우리 몸의 회복을 도우며 근육 등 신체 기관의 기능에 큰 영향을 미친다”라며”이 때문에 수면 장애를 겪는 경우 신체 기능과 면역력의 저하를 겪게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침실 환경은 바닥 매트리스나 침대 매트리스를 자신에게 맞는 것으로 교체하고 바디필로우 등 적절한 수면용품을 추가하는 식으로 나에게 맞게 구성하면 좋다”라며 “침실이 평소와 다르게 불편하게 느껴진다면 토퍼 매트리스, 슈퍼싱글 매트리스, 낮잠 베개 등의 수면용품 교체가 수면장애 해결을 의외로 쉽게 만들어 줄 수 있다”고 귀띔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