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방역조치 강화에 따라 6일까지 음식점 점검에 나서

경찰과 합동 점검반 구성, 7천3백여개 업소 대상으로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9.03 22:35
안양시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방역조치 강화로 6일까지 음식업소 집중 지도점검에 나선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계속 발생하는 가운데 한정된 공간에 다수인이 모여드는 음식업소의 주의가 요구되는 시기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로 일반 및 휴게음식점과 제과점은 오후 9시까지만 영업해야 하고, 이후 다음날 오전 5시까지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프렌차이즈 커피숍의 경우는 원칙적으로 매장 내 음식섭취가 금지되며 포장 배달만 허용된다.

시는 이에 구청·경찰서와 함께 12개반 51명의 합동점검반을 꾸려, 지난달 31일부터 야간시간대를 중심으로 점검에 나서는 중이다.

현재 안양관내에는 일반·휴게음식점과 제과점을 합쳐 7천339곳의 위생업소가 있는 것으로 파악돼 있다.

점검반은 업소들을 일일이 방문, 영업시간 준수를 당부함은 물론, 출입자 명부 관리와 시설종사자 마스크 착용, 시설 내부 테이블 간 2m거리유지 등도 반드시 지킬 것을 전달했다.

시는 이와 아울러 음식 덜어먹을 수 있는 도구 비치, 위생수저 관리, 종사자 마스크 착용 등 이 세 가지 요건을 갖춘‘안심식당’제를 특수시책을 추진 중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코로나19에 맞서는 중대한 고비에 있다며, 시민과 각 업소 종사자들은 사명감을 갖고 방역수칙 준수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하고 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