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 최고위원 '개천절 집회 정부 마비시키는 테러 행위 주동차 처벌' 강하게 비판

개천절 대규모 집회 'K 방역 무너트리고 소상공인, 자영업자 버틸 수 없게된다' 호소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0.09.06 15:30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최고위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에 이어 노웅래 의원(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보수단체의 개천절 집회와 관련 입장을 SNS를 통해서 6일 밝혔다.

10월 3일 개천절 우리공화당 산하 천만인무죄석방본부, 개천절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가 다음서울 광화문 등 도심에서 최대 3만명 규모의 집회를 개최한다고 경찰에 집회신고를 낸 것을 두고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 단체들은 세종로와 효자치안센터 인근에 3만명의 집회 인원을 신고했고 자유연대는 광화문 교보생명빌딩, KT건물, 경북궁역 인근 등에 각각 2000명의 집회 인원이 참여하는 집회 신고를 낸 바 있다.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국본)도 을지로입구역 인근에서 수천명 규모가 참여하는 집회를 준비 중이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광화문 집회 발(8.15)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해 모두가 고통을 받고 있는 이 시점에 또다시 보수 단체들이 개천절에 집회를 하겠다고 나섰습니다”며, “개천절 집회는 단순한 시위가 아닌 국가 방역체계를 무력화하고 정부의 기능을 마비시키려는 테러 행위입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만약 또다시 대규모 집회를 감행해 겨우 진정세로 접어든 코로나가 또 다시 확산 된다면, K-방역은 무너지게 될 것이고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은 더 이상 버틸 수 없을 것입니다.”고 설명했다.

​특히, “극우의 탈을 쓴 테러집단에 대해 가능한 모든 공권력을 동원해 집회를 사전 차단하고 주동자들을 엄벌에 처해야합니다“며, 정부의 단호한 의지를 촉구했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이어 “국민 여러분들께서도 지금 이러한 집회를 하는 것은 내 가족과 내 이웃에게 심각한 피해를 줄 수 있음을 인지하시고 가능한 자제해 주실 것을 부탁말씀 드립니다.”고 호소했다.

한편, 앞서 8월 14일 서울행정법원 행정11부(박형순 부장판사)는 4·15 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가 서울시를 대상으로 옥외집회 금지 통고처분에 대해 제출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인 바 있다. 박 부장판사는 보수단체 일파만파가 신정한 청구인 인용으로 집회허가를 낸 바 있다.

광복절 집회는 허가받은 집회신고 인원 보다 훨씬 많은 수천명이 몰리면서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세가 감소중인 상황에서 불을 붙이며, 전국적인 촉매제 역할을 했다. 정부는 또다시 사회적 거리두기를 선포하고, 현재 강화된 거리두기가 서울과 수도권(전 경기도)일대에서 시행 중이며, 광복절 집회 이후 국회 셧다운을 비롯해 언론사의 취재기자, 뉴스통신사 사진기자의 코로나19 확진(사랑의제일교회 관련 접촉자)으로 20여 명의 국회사진기자가 자가격리로 채택근무를 한 바 있으며, 무엇보다 코로나19로 어려웠던 소상공인, 자영업자, 문화예술계와 관광업계 피해를 심화시키고 있다. 이에 판사 출신인 더불어 민주당 이수진 의원도 개천절 광화문 집회를 법으로 막겠다고 5일 밝힌 바 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