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다녀왔습니다’ 오윤아, 3단 헤어스타일 변천史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미희 기자 입력 : 2020.09.07 11:33
‘한 번 다녀왔습니다’ 오윤아가 탄탄한 연기 내공뿐 아니라 헤어스타일·패션 등 외적인 부분에서도 남다른 노력으로 캐릭터의 성장과 변화에 대한 설득력을 더하며 사랑받고 있다. 

KBS2 수목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오윤아는 남편의 외도에 곧바로 이혼을 선언한 후 친정으로 돌아온 송가네 장녀 송가희를 맡아 열연을 펼쳐왔다. 어떤 상황에서도 밝고 에너지 넘치는 가희로 분한 오윤아는 당찬 싱글맘의 모습에서부터 성공한 쇼핑몰 CEO의 모습, 그리고 연하남 효신(기도훈 분)과의 달콤한 러브라인까지 모두 흥미롭게 소화하면서 호평을 받아왔다.

극중 가희는 타고난 미모와 피지컬은 물론, 어떤 옷을 입어도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하는 남다른 패션감각의 소유자. 현실 공감을 부르는 탁월한 연기력으로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인기를 견인하는데 앞장서 왔던 오윤아는 다채로운 스타일링과 헤어스타일 등 외적인 부분에서도 디테일한 요소를 책임지면서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무엇보다 캐주얼한 홈웨어는 물론이고, TPO에 맞는 오피스룩과 데이트룩 등 다채로운 스타일링으로 쇼핑몰 CEO의 패션센스를 보여준 오윤아는 헤어스타일마저도 연기적인 요소로 활용하고 있다. 캐릭터의 성장에 따라 달라지는 헤어스타일 변천사로 시각적 효과를 극대화시키며 보는 재미까지 잡은 것. 

극 초반 “같이 살면서 불행한 것보다는 각자 갈 길 가는 게 낫다”고 말할 정도로 세상의 편견에 씩씩하게 맞서는 가희의 당당함을 그렸던 오윤아는 길게 웨이브 진 헤어스타일에 헤어밴드나 헤어핀을 이용, 꾸민 듯 안 꾸민 듯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해 왔다.

이어 오윤아는 컬링이 강하게 들어간 히피펌으로 헤어스타일에 변화를 주며 의류매장의 직원으로 취직에 성공한 뒤 달라진 가희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오윤아는 전보다 더 화려해진 헤어스타일을 통해 억울하고 서러워도 꿋꿋하게 참고 견디는 사회인 가희의 성장을 연출하면서 보는 재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최근에는 어렵게 구한 안정적인 직장과 이상 앞에서 고민하다가 결국 오랜 꿈이었던 온라인 쇼핑몰 창업에 뛰어든 가희에 맞춰 히피펌에서 긴 생머리로 바꾸면서 또 한 번 삶의 변주를 알렸다. 오윤아는 성숙한 매력이 묻어나는 생머리로 성공한 쇼핑몰 CEO가 된 가희의 모습과 함께, 연하남 효신(기도훈 분)과 연상연하 로맨스로 사랑스러움까지 더하면서 ‘한다다’의 인기를 견인하고 있다.  

달라지는 헤어스타일을 통해 경단녀에서 직장인으로, 그리고 개인 쇼핑몰 쏭바이가희의 CEO가 되기까지 가희의 성장과 변천사를 보여준 오윤아는 비주얼마저 연기하는 명품 배우의 활약으로 캐릭터의 매력을 입체화시키고 있다. 

한편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9월 13일(일) 최종회를 앞두고 있다.

[사진 =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장면]  

#한 번 다녀왔습니다 재방송#한 번 다녀왔습니다 인물관계도#한 번 다녀왔습니다 몇부작#한 번 다녀왔습니다 줄거리#한 번 다녀왔습니다 마지막회#한 번 다녀왔습니다 후속#한 번 다녀왔습니다 등장인물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