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도 감동한 3회 엔딩 “여러 번 생일을 기념한 기분”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미희 기자 입력 : 2020.09.08 11:14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도 함께 감동한 ‘HAPPY BIRTHDAY’ 감성 엔딩이었다.

지난 9월 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극본 류보리/연출 조영민/제작 스튜디오S) 3회 엔딩이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분당 최고 7%(수도권, 닐슨코리아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말보다 음악으로, 또 따스한 포옹으로 위로를 건네는 박준영(김민재 분)의 피아노 연주와 그 위로를 받는 채송아(박은빈 분)의 모습이 그 어떤 드라마에서도 느낄 수 없던 감동을 선사한 것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채송아가 박준영에게 자신의 짝사랑을 들키는 모습이 그려졌다. 채송아는 윤동윤(이유진 분)을 좋아하지만 또 다른 친구 강민성(배다빈 분)과의 관계의 균형을 지키기 위해 자신의 마음을 숨겨왔다. 그러나 이들의 균형은 깨져버렸다. 축하받아야 할 생일이지만, 채송아는 모든 것이 엉망진창이 된 기분이었다. 박준영의 앞에서 속상함에 눈물을 꾹 참으려 자리를 피하려 했다.

이 때 박준영의 피아노 소리가 채송아의 가슴에 스며들었다. 채송아가 좋아한다는 ‘베토벤의 월광소나타’에서 ‘HAPPY BIRTHDAY’로 변주된 피아노 선율이 흘렀고, 박준영은 “우리 친구할래요? 아니, 친구 해야돼요. 이건 친구로서니까”라고 말하며 채송아를 따뜻하게 안아줬다. 박준영의 품 속에서 참아왔던 눈물을 터뜨리는 채송아의 모습은 안방극장에 위로의 감성을 선사했다.

켜켜이 감정을 쌓아가며 이 장면을 완성한 박은빈의 열연은 감동의 깊이를 더했다는 반응이다. 특히 박은빈은 자신과 같은 나이인 스물아홉 채송아 역할을 맡으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지난 9월 4일 실제 생일을 맞은 박은빈에게 이 장면은 더욱 특별하게 다가왔을 것이다. 박은빈에게 3회 엔딩을 촬영할 때 어떤 감정이었는지, 또 실제 생일 즈음 다시 들은 박준영의 ‘HAPPY BIRTHDAY’ 연주에 대한 소감을 들어봤다.

박은빈은 3회 엔딩 장면의 감정에 대해 “줄 끊어진 바이올린이 딱 송아의 마음상태 같다고 생각했어요. 현재 송아가 감당할 수 없는 사실을 듣고 나서 여러모로 마음이 복잡하고 술렁거리지만, 혼자 담아내고 묵혀 두고 정리하려고 노력하는데, 준영의 연주를 듣고 참아왔던 마음이 드러나는 순간을 잘 표현해보려고 했습니다. 준영 앞에서만 자꾸 사람들이 잘 모르는 모습을 들키게 되어 당황스럽지만, 또 솔직한 송아의 모습을 보일 수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위로가 절실한 순간 누군가가 옆에 있어준다면, 송아가 사랑하는 음악으로 위로를 받는다면, 더 나아가 든든하게 포옹해주는 친구가 생겼다면, 송아의 생일은 그리 나쁘지 않은 날이 될 것 같아요. 송아의 마음에 전환점이 생겼으니, 그 감정선을 잘 따라가며 앞으로의 전개도 기대해주세요”라고 당부했다.

실제 생일과 맞물린 3회 ‘HAPPY BIRTHDAY’ 연주에 대한 감상도 들려줬다. 박은빈은 “여러 번 생일을 기념한 기분이에요. 촬영하면서 직접 들을 때도 참 아름다운 곡이라고 생각했는데, 다시 한 번 방송으로 보니 역시 아름다웠고 감동을 받았어요. 늘 짝사랑에 상처받았던 송아가 진심으로 위로를 느낀 순간이라 마음이 가는 장면이에요. 상처받으면서도 계속 사랑을 하고 있는, 위로가 필요하신 분들이 송아와 같이 위로를 느끼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음악과 어우러진 스토리와 섬세한 연출, 배우들의 감성 열연이 호평을 얻으며 순항 중인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4회는 오늘(8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 인스타그램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