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추석 연휴기간 동안 구리시립묘지 전면폐쇄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0.09.08 15:29
▲구리시립묘지/사진=구리시청 제공
구리시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재대본, 본부장 안승남 구리시장)이 추석 연휴 기간인 추석 연휴 기간인 9월 30일~10월 4일, 5일간 구리시립묘지를 전면폐쇄키로 했다. 

재대본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2차 대유행과 더불어 관내에도 산발적인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는 엄중한 상황에서 이를 차단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구리시립묘지 집합 제한 행정명령을 8일 발령했다. 

또 추석 명절 전·후 구리시립묘지를 방문하는 성묘객 등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2인 이상의 음주·취식 행위를 금지했다.

이에 따라 재대본은 추석 연휴 전·후 기간인 9월 21일~9월 29일까지 9일간, 10월5일~10월 11일 7일간 시립묘지 분산 개방을 통해 성묘 인원을 최소화하고, 음식물 섭취 금지가 시행된다. 아울러 임시초소 2개를 설치해 출입자 명부작성,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에도 철저를 기할 예정이다. 그리고 가급적 올해는 특수 상황임을 감안 보건복지부에서 운영하는 온라인 성묘 이용을 권장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언제 어디서 감염될지 모르는 코로나19 여파로 사람들이 밀집되기 쉬운 추석 연휴 기간 성묘·벌초 시 집단감염이 심히 우려됨에 따라 구리시립묘지 전면폐쇄를 결정하게 됐다"며 "바이러스로부터 가족과 지역사회 공동체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양해해 주시고, 추석 전·후 분산 개방 시에도 마스크 착용, 건강상태질문서 작성, 음식물 섭취 금지 등을 철저히 준수하여 걱정없이 건강하고 따뜻한 명절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재대본은 구리시립묘지 사용자들에게 추석 연휴 기간 중 전면폐쇄 및 추석 전·후 분산 개방, 보건복지부 온라인 성묘시스템 활용 안내를 위해 SNS문자발송(재난문자 포함), 보도자료, 시 홈페이지, 현수막 부착 등 사전에 안내한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