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설공단, 태풍 ‘하이선’ 신속 복구에 총력

신천동로 동신교 외 침수된 10개 구간 신속복구로 7일 19시부 통행재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9.09 10:01
대구시설공단(이사장 김호경)은 9월 7일 오후 대구가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영향에서 벗어나자마자 신천둔치와 신천동로의 긴급 복구 작업에 돌입했다.


공단은 제10호 태풍 ‘하이선’으로 대구 신천동로는 중동교를 제외한 전 구간이 침수되었으며, 신천둔치는 약 60%구간이 하천 범람의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대구가 태풍의 영향에서 벗어나자마자 대구시설공단은 각 부서와 사업장별로 필수인력을 제외한 전 직원을 태풍피해현장에 투입해 침수도로 복구와 각종 시설물 점검에 적극 나서도록 했다.

공단 도로관리처는 100여명의 인력과 스키드로더, 살수차, 덤프트럭 등을 동원해 하천 부유물과 진흙을 신속히 제거해 7일 19시경 신천동로의 통행을 재개했다.

동로 건너편의 신천둔치 좌안에서는 범람으로 인해 떠밀려온 잡풀, 나뭇가지, 생활쓰레기 등을 제거하기 위해 각 구간별로 수십 명의 인력을 투입해 태풍피해 복구 작업을 펼쳤다.

공단 신천둔치관리소의 배병두 소장은 “침수된 구간의 물은 빠졌지만 곳곳에 유실된 부분이 있다”며 “동신교, 칠성교, 용두교, 두산교 인근의 신천둔치를 산책하는 시민들은 시설이용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호경 대구시설공단 이사장은 “앞으로 예기치 않게 발생하는 자연재해 등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낼 수 있는 선제적 대응체제를 더욱 견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