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임은정, 윤석열 보필?, 기회주의자들이 판치는 세상”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0.09.11 09:56
▲임은정 부장검사 /사진=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1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잘 보필하겠다”고 밝힌 임은정(연수원 30기) 울산지검 부장검사를 향해 “가증스럽다”며 “기회주의자들이 판치는 세상”이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주구장창(주야장천) 윤석열 씹더니 이제 와서 잘 보필하겠다고 한다”며 “황당하죠?”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인사가 불법의 소지가 있는데 그거 피해가느라고 ‘보필하겠다’고 하는 것”이라며 “가증스럽다. 기회주의자들이 판치는 세상”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추미애 장관은 전날(10일) 임 부장검사를 대검찰청 감찰정책 연구관으로 임명했다.

임 부장검사는 임명 직후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대검 감찰본부로 발령났다는 기사를 접하고 보니 갈 길이 험하겠다는 생각이 설핏 든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야 할 길 담담하게 가 볼 각오”라고 했다. 

또 “몇몇 기사들을 보니, 대검연구관은 총장을 보필하는 자리인데 저 같은 사람이 가면 안 되는 것 아니냐는 검찰 내부 일부 볼멘소리가 있는 듯하다”며 “대검연구관은 검찰총장을 보필하는 자리가 맞다. 보필(輔弼)은 ‘바르게 하다, 바로잡다’의 뜻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전국칠웅의 하나인 제나라 명재상 안영은 군주가 나라를 잘 이끌면 그 명을 따르고, 군주가 잘 이끌지 못하면 그 명을 따르지 아니하여 군주가 백성에게 허물을 저지르지 않도록 하였다는 역사에서, 보필하는 사람의 자세를 배운다”며 “검찰총장을 잘 보필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검찰은 사법 정의를 재단하는 자이고, 감찰은 검찰을 재단하는 자”라며 “감찰은 구부러진 검찰을 곧게 펴거나 잘라내어 사법정의를 바르게 재단하도록 하는 막중한 역할임을 잘 알고 있기에, 발걸음이 무겁다”고 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야 할 일이고 가야 할 길이니 더욱 씩씩하게 가보겠다”고 말했다.

법무부는 임 부장 검사를 오는 14일자로 대검 검찰 연구관(감찰정책 연구관)으로 발령을 낸 상태다. 임 부장검사는 우리법연구회 출신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의 지시를 받게 된다.

법무부는 임 부장검사와 관련, “감찰정책 및 감찰부장이 지시하는 사안에 관한 업무를 담당할 예정”이라며 “공정하고 투명한 감찰 강화를 통해 신뢰받는 검찰상 구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임 부장검사는 검찰 내부 비리와 부조리를 바로잡는 일을 할 예정이다. 임 부장검사는 최근 검찰 내부 인사가 있을 때마다 감찰직에 꾸준히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