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도 ‘제3회 정기 해기사 시험’실시

- 부산, 인천, 여수, 마산 등 전국 10개 지역에서 동시 시행 -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9.14 17:54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9월 12일(토) 전국 10개 시험장에서 2020년도 ‘제3회 해기사 정기시험’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해기사 면허시험은 해기사 면허를 새로 취득하거나 선박에서 상위직급의 선원으로 승무하기 위해 치러야 하는 시험으로, 해양수산부는 지난 6월에 2,416명이 응시한 ‘제2회 정기 해기사 시험’을 방역수칙에 따라 안전하게 치른 바 있다.

이번 시험은 부산, 인천, 여수, 마산 등 전국 10개 지역에서 동시에 치뤄지며 2,975명이 응시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중대본의 ‘시험 방역관리 안내’를 철저히 준수해 시험을 치룰 계획이다. 

시험 시간은 오전 10시와 오후 2시로 나누어 응시생들을 분산시킴으로써 방역거리 1.5m를 확보하고, 각 시험실 수용 인원도 작년 평균 28명에서 17명으로 축소한다.

※ 중대본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 부득이한 경우 실내 50명 미만으로 자격시험을 시행토록 하고 있으며, 거리두기가 3단계로 상향될 경우 모든 행사 금지 방침

아울러, 수험생 안전을 위한 시험장 방역관리도 철저히 할 계획이다. 확진자, 유증상자, 자가격리자 등은 문자안내 및 자진신고 등을 통해 응시를 제한하고, 현장에서 발열검사를 통해 체온이 37.5도 이상인 수험생도 응시를 제한할 방침이다.

또한, 시험 중 마스크 착용, 시험 전‧후 방역, 손소독제 비치, 시험장 환기, 순차 퇴실 등 시험장 안전대책을 철저히 이행하는 한편, 각 지방해양수산청별로 시험장 감염관리책임자를 지정하여 상황 발생 시 관할 보건소와 협력해 즉각 대응할 계획이다.

김준석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선원의 직업활동 보장 측면에서도 해기사 시험의 시행은 꼭 필요하다.”라며, “지난 6월 제2회 정기 해기사 시험을 안정적으로 시행한 경험을 살려 금번 시험도 시험장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