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즈, 세계자연기금(WWF) 콜라보! 가을·겨울 ‘리사이클’ 의류 판매

17일부터 2주간 WWF 콜라보 스포츠의류 15개 품목 행사카드 20% 할인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9.15 09:54
데이즈가 세계자연기금(WWF) 한국 본부와 콜라보하고, 가을·겨울 스포츠 의류 15개 품목 판매에 나선다.

WWF는 세계 최대 규모의 비영리 환경보전기관으로, 전세계 1백여 개국에 걸친 환경 네트워크를 통해 다양한 환경 보전 활동을 하고 있는 기관이다.

데이즈는 미래 세대에 대한 책임감을 가지고 지속가능한 패션 산업 생태계 구축에 동참하고자 WWF 한국 본부와 콜라보를 진행한다.


이를 기념해 이마트는 오는 9월17일(목)부터 10월2일(금)까지 2주 여간 WWF 콜라보 상품 전품목을 행사카드 구매시 20% 할인 판매한다.

특히 이번 콜라보 의류 중 4개 품목이 폐페트병, 버려지는 원사 등 폐기물을 재활용한 리사이클 원사로 제작된 친환경 의류다.

해당 리사이클 의류로, 심플한 디자인의 경량 패딩 베스트 '남/여 WWF 리사이클 에코 베스트'를 할인가 기준 각 1만5920원에, 안/겉감이 따뜻한 보아털로 덮인 '남성 WWF 보아점퍼'와 '여성 WWF 포인트점퍼'도 할인가 기준 각각 3만1920원에 판매한다.

대표 품목인 에코 베스트의 경우, 한 벌 당 6병 가량의 폐페트병이 재활용돼 충전재로 활용됐다. 기획 물량 2만벌을 환산하면 총 12만개의 폐페트병이 재활용된 것이다.

그 외 WWF 콜라보 가을/겨울용 자켓, 점퍼, 맨투맨, 후드티, 팬츠 등 총 11개 품목의 상품은 할인가 기준 2만3920원~3만9920원에 판매한다. 해당 의류에는 WWF를 대표하는 판다 캐릭터가 그려져 있는 와펜, 포인트 라벨이 붙어있는 것이 특징이다.

WWF 콜라보 옷 전품목에는 FSC(Forest Stewardship Council: 국제산림관리협의회)인증을 받은 종이 태그가 달려있다. FSC 인증은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생산된 종이와 상품에 부여된다.

이렇듯 데이즈가 WWF와 콜라보하고 리사이클 의류를 기획해 판매하는 이유는, 지속가능한 환경 조성이 필수가 된 현 시대에 환경과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하는 환경 친화적인 소비가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데이즈 또한 환경보호에 동참하고자 다양한 리사이클 의류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상반기 처음으로 '리사이클 팬츠' 2개 품목을 출시한 데이즈는 이후 폐기물을 재활용한 리사이클 의류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올 상반기에는 티셔츠, 팬츠 등 총 10개 품목의 리사이클 의류를 출시한 데 이어, 오는 하반기에는 WWF와 콜라보를 진행하고 그 상품 수를 더욱 늘려 총 15개 품목의 리사이클 의류를 선보이는 등 친환경 행보를 더욱 넓히고 있다.

리사이클 의류 매출 또한 지난해 대비 올해 260% 증가하는 등 고객 호응이 크다.

이마트 이새롬 데이즈 스포츠 바이어는 "지난해 첫 출시한 리사이클 의류에 대한 고객 반응이 좋아 상품 품목을 늘려가고 있으며 올해는 WWF와 콜라보도 진행한다"며, "앞으로도 데이즈는 지속가능한 패션 산업을 만들기 위해 리사이클 소재 활용뿐 아니라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