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네덜란드기업청과 ‘스타트업 피칭 데이’ 열어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9.17 09:35
한국 스타트업이 네덜란드를 공략하고 있다. KOTRA(사장 권평오)는 15일부터 이틀 동안 네덜란드기업청과 ‘한-네덜란드 스타트업 피칭 데이’를 온라인 개최 중이다.


15일에는 바이오·헬스케어 분야 5개 스타트업이 피칭을 진행했다. 네덜란드 1위 통신사인 KPN의 기업형 벤처캐피털 ‘KPN 벤처스’는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을 개발한 우리 기업 D사에 관심을 나타냈다.

16일에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핀테크 관련 5개사가 나선다. 참가 스타트업은 네덜란드 현지 전문가에게 유럽 진출 컨설팅도 받는다.

네덜란드는 2018년 글로벌 혁신지수 세계 2위를 기록했다. 테이크어웨이닷컴, 피크닉 등 스케일업에 성공한 스타트업 비율은 15%가 넘는다. 국민 대부분이 영어를 쉽게 구사하는 등 스타트업 진출 환경이 유럽에서도 뛰어나다.

네덜란드기업청 담당자 ‘마틴 벨트’는 “한국 스타트업이 네덜란드에서 창업하거나 스케일업을 원할 경우, 10개 산업 클러스터의 50개 퍼실리테이터를 연결해줄 수 있다”며 “KOTRA와 스마트팜, 게임 분야 한국 스타트업도 발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삼식 KOTRA 암스테르담무역관장은 “유럽 스타트업 생태계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네덜란드를 디딤돌로 삼아 시장범위를 넓히는 방식이 유효하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