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철모 화성시장, “시민과의 소통이 청렴도 높여”

‘제10회 세계인권도시포럼’ 해외인권정책회의 참석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10.08 23:36

 

서철모 화성시장이 “아무리 좋은 정책과 사업을 계획하더라도 이를 집행하는 행정을 신뢰하지 못한다면 소용이 없다”며, 청렴도시 구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서 시장은 8일 온라인으로 열린 제10회 ‘세계인권도시포럼’의 해외인권정책회의에 참석해 그간의 부패방지 노력과 성과를 발표했다.

이날 회의는 ‘투명성과 책임성을 통한 2030 의제, 민주주의와 인권 증진을 위한 도시의 역할’을 주제로 야콥 할그렌 스웨덴 대사가 좌장을 맡았으며, 피겐 카라한 이스탄불시의회 의원, 클라라 브루가다 멕시코 이즈타팔라 시장 등 각국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사진제공=화성시

서 시장은 반부패와 청렴을 실현하는 과정이 곧 시민의 권리를 보장하는 ‘인권’의 실현으로 보고 청렴도시를 위한 해법으로 ▲청렴실천을 통한 인권실현이라는 명확한 목표 설정 ▲공직자들의 자발적 참여 ▲시민과의 소통과 협력 등을 꼽았다.

그는 시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리를 시민에게 돌려주는 것이 자신의 시정 철학이라 밝히며, “시민의 권리를 돌려주기 위해 무엇보다 소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민과 공유하는 정보가 확대될수록 시민 참여가 증가하고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고 설명했다.
실제 서 시장은 취임 이후 총 218회의 페이스북 생방송을 통해 시민과 소통하고 시민안건 1,135개를 제안받아 시정에 반영했으며, 2019년 공직사회 청렴도 평가에서는 609개 공공기관 중 1등급, 전국 3위를 달성했다.

이는 2017년 평가에서 4등급이었다는 점에서 확연한 차이를 보이며, 시민소통을 통한 행정 신뢰도 회복과 청렴도시의 실현 가능성을 증명했다.

서 시장은 “청렴도시의 첫발을 내딛은 셈”이라며, “화성시의 변화가 ‘인권의 지역화’, ‘인권도시’의 미래를 앞당기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