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으로 호평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11.03 11:10
의왕시(시장 김상돈)에서 지난 8월부터 시행중인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이 독거어르신·장애인 등 취약대상자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시에서는 장기화 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에 취약가구 돌봄 등 고립이 우려되는 대상자가 늘어남에 따라 희망일자리 사업과 접목하여‘찾아가는 취약가구 정서지원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의왕시 6개동에 배치된 희망일자리 참여자가 2인 1조로 대상가구를 방문하여 안부확인, 욕구조사(73가구), 우울지수 검사(100여 가구)를 진행했다.

또한, 일상생활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정을 선별하여 청소 등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취약가구 발견 시 복지팀에 신속하게 제보하는 등의 노력으로 취약가구대상자와 동 복지담당자들의 서비스 만족도가 높아 11월까지 한 달 더 연장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주종수 복지정책과장은 “앞으로도 틈새 없는 밀착 복지서비스를 찾아 주민의 경험과 열정을 접목시킬 수 있는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