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수도군단, 9일 부대 내 생활체육시설 개장식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11.11 15:11
지자체와 군부대가 협조해 부대 내 조성한 체육시설을 군장병과 민간인들이 공유한다. 

부족한 가용토지를 적절히 활용하고 지역주민들에게 생활체육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범적 사례가 될 전망이다.

안양시 동안구 비산3동에 위치한 육군수도군단 내 운동장 생활체육시설 개장식이 9일 현장에서 열렸다.

최대호 안양시장과 최진규 수도군단장, 시·도의원과 국회의원. 체육회관계자 등이 참석해 체육시설 개장을 축하했다.

안양시와 수도군단이 금년 1월 부대 내 운동장을 개선해 시민에게 개방하기로 협약을 체결, 지난 6월 착공해 10월 준공하고 마무리 정비절차를 거쳐 이날 개장식을 가졌다.

총 사업비 11억9천만원 중 행정안전부 공모‘공간통합·시설공유형 협업사업’에 선정돼 받은 국비 2억원이 포함돼 있다.

수도군단의 생활체육시설은 축구장 1면, 족구장과 풋살장 각 2면 등 총 5면 모두 인조잔디다. 

모두 합친 면적은 13,062㎡에 달한다.

군부대 영내 시설로서 일반시민은 군 작전수행에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낮 시간대에 한해 이용할 수 있다.

안양관내 소재한 생활체육 클럽이나 단체는 안양도시공사 홈페이지에서 신청, 사용료를 납부하면 된다. 

사용료는 1회 신청 시 두 시간 기준 1만원 ∼ 5만 원 선이다.

개장식에서 최대호 안양시장은 시민들을 위해 흔쾌히 부대 개방을 수락한 수도군단장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최진규 수도군단장은 체육시설이 잘 가꿔져 있어 군 장병의 체력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시민이 불편함이 없도록 출입 관리 등을 최대한 간소화 하겠다고 화답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