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집중호우 피해 이재민에 1종 의료급여 지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11.17 20:09
충주시가 집중호우 피해 이재민에게 1종 의료급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16일 시에 따르면 지난 8월 집중호우 피해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어 ‘의료급여법’에 따라 이재민에게 1종 의료급여를 적용해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이재민으로서 피해조사 결과 재난지수 300 이상으로 재난관리 정보시스템에 등록된 가구다.



단, 연 소득 1억 이상 고소득자 및 9억 이상 고재산자는 지원에서 제외된다.



의료급여 희망자는 11월 27일까지 관할 읍면동 행정복지센터(타시 군구 주민등록자는 피해지역)에 신청서, 통장사본을 제출하면 대상 확인을 거쳐 수급자로 지정되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지원 기간은 재난이 발생한 날로 소급하여 6개월이며, 수급자로 선정되기 전에 병․의원을 이용해 발생한 본인부담금의 경우 차액을 추후 수급자에게 개별 환급한다.



이재민 의료급여 수급자로 선정되면 입원 시 본인부담금은 면제하고 외래진료시 1천 원~2천 원, 약국은 500원만 본인이 부담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이재민 의료급여 지원이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본 이재민들의 보건 향상과 생활 안정에 크게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