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검찰개혁, 타협할 수 없는 과제…계속해나갈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0.12.02 10:08
▲이낙연 대표, 민주당 온택트 의원총회/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을 둘러싼 사태에 관련 "문제의 원점은 검찰개혁"이라며 "결연한 의지로 검찰개혁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오랜 세월 여러차례 좌절했지만(검찰개혁) 더는 좌절할 수 없는 국민의 열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검찰개혁이 일부 저항이나 정쟁으로 지체된다면 국민을 위해서도, 국가를 위해서도 불행한 일"이라며 "국민의 검찰이 되자는 다짐이 검찰 내부에서 나오곤 했다. 그렇다면 검찰은 국민이 원하는 개혁을 받아들이고 실행해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개혁에 집단 저항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국민이 충분히 신뢰하지 못하는 것"이라며 "검찰은 국민의 신뢰를 받는 명실상부한 국민의 검찰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검찰을 포함해 권력기관 개혁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우리는 이번주 들어 국정원법(국가정보원법), 경찰청법을 상임위원회에서 처리했거나 처리할 예정이고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 준비를 계속하고 있다"며 "우리의 그런 노력은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채워 국민의 미래를 더 행복하게, 국가의 미래를 더 자랑스럽게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도 했다.
yunis@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