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야당 후보 많이 당선돼야' 51.8%…'여당 당선' 39.8%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0.12.09 14:51
내년 4월 7일 치러지는 서울과 부산시장 등 재보궐선거에서 야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는 의견이 절반이 넘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9일 나왔다. ‘정부·여당을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이 51.8%로 나타났다.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은 39.8%로 조사됐다. ‘잘 모르겠다’는 8.3%였다.

여론조사전문회사 리얼미터가 국민일보 의뢰로 지난 7~8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내년 4월 재보선 관련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1.8%가 내년 4월 재보선에 대해 '정부 여당을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고 응답했다. 

반면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되어야 한다'는 응답은 39.8%로 조사됐다. '잘 모르겠다'는 8.3%였다. 정부 여당 견제론이 안정적 국정운영론을 앞선 모습이다. 

안정적 국정 운영을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은 △40대(53.9%) △광주·전남·전북(62.9%) △진보층(73.2%) △더불어민주당(85.5%) 및 열린민주당(68.6%) 지지층 △국정수행 긍정평가층(88.6%) 등에서 전체 평균 대비 높게 나타났다.

정부 여당 견제를 위해 야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은 △60세 이상(60.2%) △대구·경북(66.7%) △대전·세종·충청(61.9%) △보수층(75.3%) △중도층(61.4%) △국민의힘(91.5%) 지지층 △국민의당(79.4%) 지지층 △무당층(59.0%) △국정수행 부정평가층(85.4%) △농임어업(64.7%) 종사 등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한편 이번 조사는 유선(20%)·무선(80%) 병행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식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11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성별·연령대별·권역별 인구 비례에 따른 가중치 적용(림가중)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응답률은 5.4%.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yunis@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