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다음 주 2천병상 확보, 정부가 군·의료인력 지원해 달라”

경기도 대학 기숙사 긴급 동원, 확진자 생활치료센터서 입원 판단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12.13 21:39
 
▲이재명 지사는 이날 중대본 회의 후 별도로 도내 31개 시장군수와 영상회의를 열고 “지금까지는 소규모의 연수 시설이나 정부 시설을 생활치료시설로 확보했지만 지금부터는 대학교 기숙사도 중점적으로 확보해 나가려고 한다”며 “각 시군에서도 활용 가능한 시설이 있는지 적극 발굴해달라”고 당부했다./©경기도
이재명 경기지사가 코로나19의 광범위한 확산을 막기 위해 경기도 차원에서 중환자실과 병실 확보 노력을 하고 있다며 이들 시설에 투입할 인력 지원을 정부에 요청했다. 

또 가정대기 최소화를 위해 확진자 발생 시 무조건 생활치료센터로 보내 병원 이송 여부를 판단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3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경기도내 대학 기숙사들을 긴급 동원하기로 도 차원의 방침을 정해서 다음 주 화요일 정도 2천 병상 정도 확보될 것으로 보이고 그 외 대학병상도 긴급 동원을 준비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의료 인력이 워낙 부족하기 때문에 공간과 장비가 확보되더라도 인력이 없으면 운영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대통령께서 각별히 결단해주셔서 군 인력이나 의료 인력 확보에 도움을 주시기 바란다”고 건의했다.

“1차 대유행 때 대구동상병원처럼 일정규모 이상 병원을 통째로 거점 전담병원으로 지정해서 중환자실과 병실을 확보하는 것이 여러 측면에서 효율적이라는 판단이 든다”면서 “경기도에도 (병원을) 몇 군데 추가해 거점병원으로 지정하면 병실 문제도 숨통이 트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민간 병원을 동원할 때 제일 문제가 되는 것이 비용 문제로 보상이 너무 적다는 것이 주된 이유다”라며 “병동 단위로 사용하는 게 가장 효율적인 데 상급 병원들이 병실 제공에 협조할 수 있도록 손실 보상을 현실화할 수 있도록 건의 드린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사회적거리두기 3단계 조기격상을 건의했던 이 지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조기에 꼭 시행해 주셨으면 한다”면서 “3단계 격상을 하게 될 경우에 지금은 10인 이상의 사적 모임만 규제하고 있는데 짧은 기간이라도 5인 이상을 모두 금지하는 방안을 담은 강화된 3단계를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신속한 코로나19 검사를 민간에 위탁하는 방안도 가능하도록 지침을 완화해 달라는 의견도 제안했다. 이 지사는 “의료인과 공직자들만 하기에는 너무 힘든 상황”이라며 “일정 정도 발병이 되면 민간에 위탁해 전수조사든 아니면 특정 영역을 검사가 가능하도록 지침을 만들어 주셨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 후 별도로 도내 31개 시장군수와 영상회의를 열고 “지금까지는 소규모의 연수 시설이나 정부 시설을 생활치료시설로 확보했지만 지금부터는 대학교 기숙사도 중점적으로 확보해 나가려고 한다”며 “각 시군에서도 활용 가능한 시설이 있는지 적극 발굴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일단 확진이 되면 무조건 생활치료센터로 보내 병원 입원 여부를 판단하도록 하자”면서 “대학 등에서 생활치료시설을 구할 수 있을 것 같다. 안되면 긴급동원 명령을 내려서라도 확보할 계획이다. 현장에서 너무 많은 확진자가 나온다고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