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모더나 CEO와 통화 "내년 2분기에 2000만명분 백신 공급"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12.29 11:27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스테판 반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와 화상 통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스테판 반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와 통화해 우리나라 총 2000만명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을 합의했다. 당초 정부가 협상을 추진했던 물량보다 두 배 늘어난 수준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오전 청와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전날 스테판 반셀 CEO와 밤 9시 35분부터 10시 20분까지 화상통화를 했고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백신 공급 시기도 앞당긴다"며 "모더나는 당초 내년 3/4분기부터 물량을 공급하기로 했으나 2/4분기부터 시작하기로 했다. 정부와 모더나는 공급시기를 더 앞당기기 위한 추가적인 노력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반셀 CEO가 "백신이 조기에 공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한국 정부가 빠른 계약 체결을 원하면 연내에도 계약 체결이 가능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가급적 연내 계약 체결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정부와 모더나는 연내에 코로나 백신 2000만명분 구매 계약을 체결하고 국내 위탁 생산 등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 1000만명분, 화이자 1000만명분, 얀센 600만명분, 코로나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1000만명분 등 총 3600만명분의 백신 계약을 완료했다.

모더나 백신계약이 연내에 완료되면 우리나라는 총 5600만명분의 백신을 확보하게 된다.

또 문 대통령과 반셀 CEO는 국립보건 감염병 연구소와 팬데믹 공동대응 및 임상실험, 연구·개발에 협력한다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로 합의했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