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6일 수도권 2단계 하향 여부 발표…"집합금지 단계적 해제"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1.01.12 13:12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이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 등을 브리핑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정부는 17일 이후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이르면 16일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발표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인 현 상황을 2단계까지 하향 조정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단 설명회를 열고 오는 17일 이후 적용될 새 방역수칙 발표 일정에 대해 "심층 논의를 하고 있어서 다소 시간이 걸린다"며 "통상적으로 금요일 정도에 발표했는데 토요일쯤 발표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감소 폭이 완만하게 이어짐에 따라 거리두기를 2단계로 하향하지 않더라도 그동안 운영이 제한된 다중이용시설 집합금지 해제는 단계적으로 적용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다. 

지난달 8일부터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비수도권은 2단계 조치가 적용 중이며 17일까지 연장된 상태다. 이 조치에 더해 5인 이상 모임 금지 등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 일부 내용도 17일까지 적용된다.

수도권의 경우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일부 실내체육시설 등이 집합금지된 상태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거리두기 단계 조정 여부에 대해 "거리두기 2단계에서 2.5단계로 격상되는 기준이 주평균 신규 확진자 400~500명으로 보고 있기 때문에 이 기준이 중요하게 고려돼야 한다"며 "이번주 상황을 보면서 단계 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거리두기)단계는 조정하지 않더라도 장기간에 걸친 집합금지로 생계 곤란이나 반발이 지속되고 있어 고민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12월부터 시작해서 이번주 말이면 6주째 집합금지라 생업상 애로사항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다만 집합금지돼 있는 다중이용시설들은 실제로 지난해 11월에 상당수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방역적 위험도 있었던 시설들"이라고 설명했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집합금지)해당 업종 운영자, 종사자들이 함께 양해해주시고 관계자에게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 이해를 해주시기를 당부드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3차 유행이 확산하다가 꺾인지 이제 1주를 넘어선 초기 상황이기도 하고 확산 추세가 완만하기 때문에 감소세를 최대화시키는 게 중요한 시기"라며 "집합금지 해제에 있어서도 단계적으로 조심스럽게 상황에 따라 확대하는 게 전체 사회적으로 바람직하다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만 3차 유행이 안정화되는 단계기 때문에 재편 자체가 거리두기나 3차 대유행을 축소하기 위한 국민 노력들을 소홀하게 만들 가능성이 있다"며 "현재는 3차 대유행을 축소시키고 그 속도를 가속화시키는 데 집중하겠다는 입장이고, 유행이 안정화되면 거리두기 체계 개편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