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미세먼지 잡기에 안간힘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1.03.16 17:13
매년 봄철이 찾아오는 불청객, 바로 미세먼지다. 안양시가 고농도 미세먼지를 낮추는데 안간힘을 쏟고 있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진 지난 11일부터 살수 차량 두 대와 미세먼지흡입차량, 진공청소차량 등 청소차량 7대의 운행 횟수를 늘려 풀가동하는 중이다.

특히 살수 차량과 흡입차량이 집중 배치되는 곳은 경수대로, 관악로와 시민대로, 중앙로 등 통행량이 많은 7개 주요대로다. 평소보다 운행 횟수를 늘리고 범위도 확대하고 있다.

이들 차량은 도로 바닥면에 쉴 새 없이 물을 뿌려 적시면서 미세먼지 저감에 힘을 기울이는 중이다.

시는 기동순찰반원 11명을 포함한 청소차량 운행도 늘려 주택가 등에 적채된 방치 폐기물과 쓰레기를 수거하는데도 주력하고 있다.

지난 10일 의왕과 광명 경계지역 임야지대에 쌓인 쓰레기를 수거하는 한편, 버스정류장과 주변 인도를 대상으로 살수차를 동원하기도 했다.

시는 살수차를 관내 전 지역으로 확대해 운영을 강화하는 가운데 이달 중 전통시장과 대형 상점가 등에 대해서도 대대적인 물청소를 벌일 계획이다.

한편 시는 11일 수도권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라 7개 도로 살수차 가동을 비롯해 대기전광판과 버스정류장 BIS시스템에 발령사항을 전파하고, 건설공사장 102개소에 조업단축 및 조정, 직원차량 2부제 등을 당부하는 문자를 발송했다.

특히 대규모 재개발이 진행되는 18개소를 대상으로는 현장 점검도 벌이고 있다.

시 관계자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코로나19 상황과도 무관하지 않다고 판단,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되, 외출 시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장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