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외통위원장, ‘80년 5월, 고립된 광주’처럼 애타는 마음'… '미얀마 민주화' 지지와 지원 약속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03.16 18:24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미얀마의_민주화를 염원하며, 지지와 지원을 한국에 있는 미얀마 유학생에게 약속했다./사진제공=송영길 의원실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미얀마 출신 전남대 유학생을 만나 미얀마의 민주화운동에 대한 지지입장을 전달하며 국회 차원의 협력과 지원을 16일 약속하며 '미얀마 민주화를 상징하는 손가락' 표시로 #Save Myanma  지지를 밝혔다.

송영길 위원장은 이용빈 의원(더불어민주당ㆍ광주광산갑)과 함께 광주 서구청-광주아시아여성네트워크가 공동개최한 `미얀마 민주화 응원 특별순회 사진전'에 방문. 사진전에 참여한 전남대 소속 미얀마 출신 유학생 마웅과 샤는 급박하게 돌아가는 미얀마 현지의 상황을 설명하고 임시정부 격인 연방의회대표위원회(CRPH)에 대한 지지 및 의료물품 지원 등을 요청했다.

송영길 위원장은 “미얀마 군부 쿠데타 이후 오늘까지 최소 138명이 사망했다는 UN 발표를 접했다”며, “폭력 진압이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으며 군부가 계엄령을 선포한 지역이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는데, 대한민국을 비롯한 민주주의 선진국들이 절대로 좌시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사태의 심각성에 공감했다.

송 위원장은 앞서 “2월 26일 국회는 「미얀마 군부 쿠데타 규탄 및 민주주의 회복과 구금자 석방 촉구 결의안」을 통해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를 규탄하고 민주주의의 회복과 구금자 석방을 촉구했다”고 밝히며, “3월 8일에는 더불어민주당 의원 72명과 함께 미얀마 군부 폭력 진압에 대한 유엔 안보리 차원의 적극적인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서한을 작성해 안토니우 구테흐스 UN 사무총장 및 5개 안보리 상임이사국 대표부에 보낸 바 있다.”그러면서 그간의 노력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제가 주도한 공동서한이 전달되고 4일 뒤, 다행히도 미얀마 군부에 대한 유엔 안보리 차원의 ‘규탄’ 성명이 발표됐다”며, “오는 20일에도 미얀마의 소리를 듣고 도울 방법을 찾기 위해 미얀마 민주주의 네트워크와의 면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영길 위원장은 “민주주의를 지키겠다는 시민들의 평화적 시위를 군부가 총칼로 탄압하는 모습을 보면 현재의 미얀마는 40년 전 광주와 같다”며, “당시 ‘고립된 광주’를 겪은 시민들의 공포가 미얀마에서도 되풀이되지 않도록 국회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