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국공립어린이집 두 곳 신규 개원. 37개소로 늘어나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1.04.06 08:58
안양시가 1일 호계1동 재건축단지(평촌어바인퍼스트)에 큰솔·호원어린이집 두 곳을 신규 개원, 국공립어린이집을 지난달 35개소에서 37곳으로 늘렸다.

지난달 안양6동 소곡지구 재개발단지 내‘해누리어린이집’에 이어, 두 곳의 국공립어린이집을 추가 개원함으로써 추가적 개원이 순항하게 될 전망이다.

최대호 시장은 올해 초 당시 34개소인 국공립어린이집을 내년까지 42개소로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시가 사업비 2억9천만 원을 투입, 건설업체(평촌어바인퍼스트)로부터 기부체납 받은 건물의 내부 인테리어로 개원한 큰솔·호원어린이집은 연면적 730㎡규모에 모두 144명의 유아보육이 가능하다.

아담한 카페를 연상케 하는 외관의 이 두 어린이집은 보육실, 유희실, 교사실 등을 갖췄다. 

보육에 필요한 기자재도 시의 추가지원으로 충분히 확보된 상태다.

안양시는 지역의 보육수요 충족을 위해 매년 신축, 민간시설의 국공립 전환, 공동주택 관리동 장기임차 등의 방식으로 국공립어린이집을 확충해나간다는 전략이다.

최대호 시장은 국공립어린이집을 내년까지 42개소로 증설하겠다고 거듭 밝히며, 부모들이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을 넘어 아이 낳아 기르기 편한 도시로 발돋움 하겠다고 덧붙였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