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소장품 기획전…12월까지 안산,강릉,대구, 하동 개최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04.11 16:36
▲국립현대미술관 2021 소장품 기획전 전시 포스터./사진제공=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 미술은행은 《2021 미술은행 소장품 기획전》을 지난 7일(수)부터 오는 12월 1일(수)까지 지역 미술관 및 문화예술회관 4곳과 협력 개최하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은 미술작품의 구입과 대여·전시 등을 통한 미술문화 발전 도모와 국내미술 시장의 활성화 및 국민의 문화 향유권 신장을 위해 2005년 설립. 이렇게 설립된 미술은행은 매해 우수한 작품을 구입해 왔으며, 현재 ▲회화 ▲조각 ▲공예 ▲판화 ▲설치 ▲사진 등 소장품 3,900여 점을 보유하고 있다. 미술은행 소장품은 공공기관 및 기업, 해외 공관 등에 대여·전시되어 미술문화의 대중화에 기여하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은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의 일환으로 매년 지역 문화예술회관, 공·사립미술관과 협업하여 소장품 기획전을 선보이고 있다. 2021년에는 안산 단원미술관에서 《위기의 시대-재구성된 보통》전을 4월 7일~5월 23)일, 강릉아트센터에서 ⟪자연으로부터⟫(7월 7일~8월 4일), 대구웃는얼굴아트센터에서 ⟪우연적 시점⟫(9월 15일~10월 13일) 하동문화예술회관에서 ⟪풍경⟫(10월 20일~12월 1일) 전시를 각각 개최한다.

가장 먼저 단원미술관에서 열리는 《위기의 시대-재구성된 보통》전은 코로나19로 잃어버린 일상 속 보통의 순간들을 예술가의 시각으로 바라보고 성찰한다.

하인두의 <승화>(1977), 이배의 (2020) 등의 작품을 선보인다. 강릉아트센터에서 열리는 ⟪자연으로부터⟫전은 석철주의 <신몽유도원도 13-30>(2013), 이동엽 <사이>(2002) 등 자연경관의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웃는얼굴아트센터의 ⟪우연적 시점⟫전은 정소연의 (2016), 이명호의 (2013) 등 작품을 통해 풍경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을 보여준다. 긑으로 10월부터 하동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리는 ⟪풍경⟫전은 코로나19로 인해 외출이 어려워진 요즘, 김병종의 <생명의 노래-화홍산수>(2016), 김선두의 <느린 풍경-산이길>(2020) 등을 통해 지역민들에게 다양한 풍경의 정취를 선사한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미술은행 소장품 기획전은 지역 미술계와 관람객의 꾸준한 호응을 얻어 왔다”며, “소장품 전시와 함께 공공기관, 문화예술단체 등을 대상으로 한 작품 대여 사업을 통해 현대미술의 문턱을 낮추고 찾아가는 미술관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각 전시 별 자세한 정보는 전시가 열리는 지역 내 기관 및 미술은행 누리집(www.artbank.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는 5월에 개설되는 미술은행 인스타그램(@mmca_artbank)에도 전시 관련 영상을 게재할 예정이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