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국 경기도 대변인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출 日정부 반성하라!"

"이웃국가와 공존하는 국가로 돌아오길 권고"..정부 강력 대응 촉구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1.04.13 18:11
 
▲2일 오후 경기도청 구관2층 브리핑실에서 김홍국 경기도청 대변인이 남양주시 감사관련 기자회견을 진행하고있다./사진=경기도 제공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은 "일본정부는 국제 사회와 주변국과의 협의 없는 독단적 결정에 이어, 자국민마저도 반대하는 오염수 방류 조치를 즉각 중단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정부가 13일 오전 각료회의를 통해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결정한 가운데,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일본 정부의 결정을 강력 비판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일본정부의 결정은 이웃나라인 대한민국뿐 아니라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고통받는 지구촌 전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인류 대재앙의 출발점"이라며 "엄중하게 규탄하며, 깊은 반성과 함께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 페북

그러면서 일본의 이번 결정이 주변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큰 죄악이라고 평가한 김홍국 대변인은, 이것이 반문명적 범죄인지를 깊이 성찰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에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국내 해양 생태계와 수산업계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강력 대응해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자신들이 관리 잘못으로 발생한 원전사고의 부산물인 방사성 오염수를 고의로 주변국 바다에 배출하는 것은 과거 제국주의 시절 못지않은 범죄 행위가 될 것"이라며 "전 세계의 엄중한 경고에도 오염수 방류를 강행한다면, 일본은 전 세계의 공적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경기도는 공정한 세상, 온 인류가 함께 만드는 대동세상을 추구하고 있기에, 일본정부가 불공정하고 부도덕한 범죄행위를 즉각 철회하고, 즉각 중단 및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지난 2020년 10월 26일 페이스북 '탈원전은 가야할 길...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안됩니다'란 메시지를 통해 일본 정부가 비이성적인 방류계획을 철회하고, 특정비밀보호법으로 제한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요구했었고, 경기도와 이재명 지사의 입장은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정부가 이성을 되찾고, 국제사회의 일원이자 이웃국가와 공존공영하는 친구국가로 돌아오길 강력하게 권고한다" 강조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