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화학사고 제로도시 만든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1.04.14 08:54
안양시가 오는 8월까지 유해화학물질 영업허가사업장 현장 컨설팅을 실시한다. 

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도시비전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황산, 암모니아, 수산화나트륨 등의 화학물질 취급 영업허가를 받은 관내 220여개소 중 취급시설이 있는 사업장이 주요 대상이다.

시는 안양지역환경기술인협의회 전문가와 공무원 3 ∼ 4명으로 자문단을 구성, 이달부터 사업장 방문에 돌입한 상태다.(사진 첨부)

화학물질사업장을 순회 방문하는 자문단은 시설 기술지원과 화학물질 적정관리를 위한 개선방안, 화학물질 관련법령 및 주의사항, 관련 법령 등을 전달하며 자문역할을 하게 된다.

사업장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영세사업장에 대해서는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해 화학사고 사각지대를 없애는데 주력하게 된다.

시는 컨설팅과 함께 화학물질 안전관리 및 사고대응 5개년 계획도 마련한다.

화학물질 안전 관리를 위한 정책 제시와 화학물질의 체계적 관리, 화학사고에 대한 신속한 대응방안, 화학사고 발생 시 주민대피 방안과 행동요령 매뉴얼 등이 5개년 계획의 핵심을 이루게 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단 한 건의 화학물질과 관련한 사고도 발생되지 않도록 한다는 심정으로 컨설팅 및 5개년 계획을 수립해 화학사로 제로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